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4.7 참패 책임 통감한다"

  • 보도 : 2021.04.08 13:39
  • 수정 : 2021.04.08 13:39

文대통령, 4.7 선거 참패 대국민 입장문 낸 데 이어 與 지도부 총사퇴

민주, 전대·원내대표 선거 앞당기기로...친문 체제 혁파 여부가 관건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8일 의원총회에서 4.7 재보선 참패에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당 최고위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8일 4.7 재보선 참패에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

김태년 대표직무대행 등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 회의에 이어 화상 의원총회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김 직무대행은 의총 뒤 성명을 통해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오늘 민주당 지도부는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도부의 총사퇴가 이런 혁신과 성찰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며 "지도부 총사퇴 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고위는 9명이지만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달 물러나면서 현재 8명으로,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종민·염태영·노웅래·신동근·양향자·박성민·박홍배 최고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선출직 최고위원 임기는 내년 8월 말까지이나 4.7 재보선 참패를 계기로 불과 8개월만에 지도체제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앞서 지도부는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지만 총사퇴 여부는 결론을 짓지 못했다.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져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총사퇴안을 놓고선 입장 차가 컸다. 

그러나 의총에서 '선거 참패 책임론'이 강하게 제기되면서 지도부 총사퇴라는 극약 처방을 내놓게 된 것이다.

당 지도부가 총사퇴하면서 향후 집권여당을 이끌어갈 새로운 지도부가 어떻게 이뤄질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현재 상황으로서는 누가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되든 성난 민심을 추스르면서 당 혁신을 추진하는 데 버거운 상황이라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민주당이 현 친문중심의 패쇄적 체제를 혁파하고 내년 대선을 원만하게 치를 수 있도록 강력한 리더십을 갖춘 새 지도부를 편성할 수 있을지가 최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선거 참패 하루 만인 이날 오전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고개를 숙였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코로나 극복, 경제회복, 민생안정, 부동산 부패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데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