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전문] 김종인 "개혁 고삐 늦추면 민심 회복할 기회 소멸"

  • 보도 : 2021.04.08 10:55
  • 수정 : 2021.04.08 10:55

金, 8일 퇴임 기자회견...국민의힘에 철저한 개혁 주문

"보선 승리,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이자 현 정권에 대한 분노 담긴 결과"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반목...극복 못 하면 국민 희망 안 가져"

조세일보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8일 새벽 재보궐선거 개표 결과가 진행되면서 자당 후보의 서울·부산시장 승리가 확실해지자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tv 방송 갈무리]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이번에 국민 여러분의 압도적 지지로 서울, 부산 재보선을 승리함으로써 정권 교체와 민생 회복 위한 최소한의 기반은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저는 이제 자연의 위치로 돌아간다"며 퇴임을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 국회에서 가진 퇴임 기자회견장에서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으로서의 제 소임을 다 하고 물러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가 압도적인 표 차이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에 당선됐다"며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이고 현 정권과 위선자들에 대한 분노와 심판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결과"라고 이번 선거 결과를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지난 1년 간 국민의힘은 근본적인 혁신과 변화를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며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과 반목"이라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지난 서울시장 경선 과정에서 보았듯 정당이 스스로 방어할 생각은 하지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한다든지 그것에 더해 당을 뒤흔들 생각을 한다"면서 "정권을 되찾아 올 수권 의지는 보이지 않고 당권에만 욕심 보이는 사람들이 아직 내부에 많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그런 욕심과 갈등은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며 언제든 재현될 조짐이 보인다"면서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충실한 정당에는 미래가 없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이번 4·7 재보궐선거 승리를 국민의 승리로 겸허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며 개혁의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민심을 회복할 천재일우의 기회는 소멸할 것"이라고 경계심을 늦추면 안 된다는 점을 당부했다.

나아가 "국민은 이런 정당에 더 이상 희망을 안 갖는다"며 "부디 국민의힘이 더 많이, 빨리, 결정적으로 변화해 국민 마음속에 더욱 깊숙이 다가가길 간절히 소원한다"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향후 일정을 묻는 질문엔 "아무 일정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에 기자들이 '자연인이 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만날 수 있냐'고 묻자, 김 위원장은 "자연인으로는 마음대로 내가 활동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해 만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자신의 재추대론에 대해선 "그런 이야기는 하지 말라"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10시 국회에서 열리는 의원총회를 끝으로 취임한 지 10개월 만에 임기 공식 활동을 마무리한다. 김 위원장은 퇴임 후 제주도에서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김 위원장의 퇴임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의 제 소임 다 하고 물러난단 말씀을 드리려고 이 자리에 섰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가 압도적인 표 차이로 서울시장, 부산시장에 당선됐다.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이고 현 정권, 위정자에 대한 분노와 심판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결과다. 제가 국힘 비대위원장 맡은 이유는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폭정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민주주의는 양당 체제를 기둥으로 한다. 그러나 21대 총선 결과 그러한 균형추가 심각히 흔들린 상황 처하자 민주주의 위기를 수습하라는 소임을 받아 안게 됐다. 그때 약속한 건 국민의힘이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을 만한 여건을 확립하면 언제든 주저 없이 물러난단 것이었다.

이번에 국민 여러분의 압도적 지지로 서울, 부산 재보선을 승리함으로써 정권 교체와 민생 회복 위한 최소한의 기반은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저는 이제 자연의 위치로 돌아간다.

지난 1년 간 국민의힘은 근본적인 혁신, 변화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 투성이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분열과 반목이다. 서울시장 경선에서 봤듯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한다든지 그것에 더해 당 뒤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정권 되찾아 민생 되찾을 수권 의지는 없고 당권에 오로지 욕심에 부리는 사람 아직 국민의힘 내부에 많다.

욕심, 갈등은 국민 눈살을 찌푸리고 언제든 재현될 조짐이 보인다. 이번 선거 결과를 국민 승리로 겸허히 안 받아들이고 자신들이 승리한 거라 착각하며 개혁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정권 교체와 민생 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 기회를 소멸될 것이다.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충실한 정당에 미래는 없다. 국민은 이런 정당에 더이상 희망을 안 가진다. 부디 국민의힘이 더 많이, 빨리, 결정적 변화하여 국민 맘에 더욱 깊숙이 다가가길 간절히 소원한다.

코로나19 상황에 무능한 정부의 실책이 겹쳐 국민 삶이 피폐하고 암울하기 이루 말할 데 없다. 자기자랑에만 한껏 정신 팔린 정권은 백신조차 변변하게 못 구하고 대한민국을 지구 반대편 후진국보다 못한 수준으로 전락시켰다. 

기나긴 공포의 끝은 아직 보이지 않는다. 이런 때에 국민의힘은 민생, 수권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철저한 자기 혁신 노력을 해야한다. 낡은 이념, 특정 지역 묶인 정당 아니라 시대 변화 읽고 국민 모두 고루 지지 받을 수 있는 정당 발전 노력 위한 각고의 노력을 거듭할 것을 다시 촉구한다.

저는 이제 자연인으로 돌아간다. 국민의 일원으로 할 일을 하겠다. 어려운 시기 국민 여러분 모두 힘내시고 부디 미래 위한 희망 잃지 않길 기원한다. 문재인 치하 고통의 시간이 얼마 안 남았다. 바람보다 먼저 눕고 일어나는 풀잎 같은 국민의 힘을 믿는다. 모든 분의 건강을 기원한다. 대단히 고맙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