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 29일 부동산 부패 청산 위한 '반부패협의회' 긴급소집

  • 보도 : 2021.03.26 13:33
  • 수정 : 2021.03.26 13:33

부동산 관련부처, 사정기관장 모두 참석...국무총리도 참석

부동산 투기 발본색원 위한 범부처 총력대응체제 가동 집중 점검할 듯

조세일보

◆…2020년 6월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 모습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9일 부동산 부패청산을 위한 긴급 '공정사회반부패협의회'를 소집했다고 청와대가 26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직접 주재하는 이날 회의에서는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 방안과 부동산 투기 발본색원을 위한 범부처 총력대응체제 가동 문제 등을 집중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는 부동산 대책 관련 부처인 기획재정부·법무부·행정안전부 장관과 국무조정실장·금융위원장·권익위원장·인사혁신처장·검찰총장 대행·국세청장·경찰청장 등이 참석한다.

협의회 훈령에 따른 정부위원은 아니지만 범정부 차원의 총력 대응 체제를 가동한다는 측면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부동산 대책 관련 부처인 국토부, 농식품부 장관도 참석하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전문가는 조세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이처럼 '공정사회반부패협의회'를 긴급 소집한 점에 대해 "LH 사태 이후 국정운영 지지율과 민주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 취임 후 최저치를 갱신하는 등 민심이반이 심각해 불과 10여일 앞으로 다가온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적신호가 켜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전문가는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히 완화되지 않는 상황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에 대한 불안감과 최근 북한의 단거리미사일 도발 등으로 국민의 불안감이 커짐은 물론 외교·안보·국방·경제·사회 전반에 걸쳐 위기감이 점차 커지고 있어 1년 앞으로 다가온 대선에서의 정권재창출에도 적신호가 켜졌다는 위기감에 따른 것으로도 보인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부동산 부패청산을 위해 긴급 소집된 '반부패협의회'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발언을 내놓을 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