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두산중공업, 두산퓨얼셀 지분 현물출자 받아 최대주주

  • 보도 : 2021.03.20 11:37
  • 수정 : 2021.03.20 11:37

주)두산 보유 5442억 원 규모 현물출자 받아 지분율 30.3%
최대주주로 수소 분야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시너지 가속화

조세일보

두산중공업은 19일 공시를 통해 ㈜두산이 보유 중인 두산퓨얼셀 지분 전량을 현물출자 받고, 제3자 배정방식으로 신주를 발행해 ㈜두산에 배정한다고 밝혔다.

㈜두산으로부터 현물출자 받는 두산퓨얼셀 주식은 보통주 10,016,672주(약 5117억 원), 1우선주 1,880,843주(약 296억 원), 2우선주 158,248주(약 29억 원)로 총 5442억 원 규모다. 두산중공업은 제3자 배정방식으로 신주 47,843,956주를 발행해 ㈜두산에 배정한다. 주당 발행가액은 1만1375원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11월 ㈜두산 대주주로부터 두산퓨얼셀 지분 15.6%를 증여받은 데 이어 보유 지분 14.7%를 이번에 현물출자 받음으로써 출자 후 두산중공업이 보유하게 되는 두산퓨얼셀 지분은 30.3%로 증가한다.

이 회사관계자는 “두산퓨얼셀과의 사업 시너지 효과를 최대한 살리면서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서 속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과 두산퓨얼셀의 사업 시너지는 특히 수소에너지 분야에서 확대될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은 창원 본사에 국내 첫 수소액화플랜트를 건설 중이며 제주, 동해에선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과제에 참여하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대산 부생수소발전소에 50MW 규모의 연료전지를 공급하는 등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양사 모두 미래 청정에너지로 부상하는 수소 관련 기술과 실적을 빠르게 확보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두산퓨얼셀의 연료전지 발전기술까지 확보하게 됨으로써 연료전지(440kW), 풍력(3~8MW), 중소형원자로(SMR, 77MW), 가스터빈(270MW, 380MW)으로 이어지는 친환경 발전기술 라인업을 구축하게 된다. 두산퓨얼셀은 두산중공업의 EPC역량과 글로벌 고객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으로 진입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두산인프라코어와의 분할합병 건도 이날 이사회에서 승인 의결했다. 두산밥캣 지분 등 계열관련 자산을 보유한 회사를 두산인프라코어로부터 인적분할 한 후 두산중공업이 흡수합병하게 된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