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시작하나?...여야, 같은 목소리내

  • 보도 : 2021.03.16 09:52
  • 수정 : 2021.03.16 09:52

국민의힘 "102명 전원 부동산 전수조사 동의...민주당도 나오라"

민주당, 국회의원+4.7 보궐선거 여야 후보, 직계 가족 전수조사 제안

조세일보

◆…국민의힘은 15일 "당소속 의원 102명 전원으로부터 부동산 거래내역에 대한 전수조사 동의 서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도 자당 소속 의원 전원의 동의서를 갖고 검증대로 나오라고 역공을 펼쳤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민의힘은 15일 "당소속 의원 102명 전원으로부터 부동산 거래내역에 대한 전수조사 동의 서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의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 동의서를 갖고 검증대로 즉각 나오라"고 역공을 펼쳤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LH 사태와 관련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주장에 이어 4.7 보궐선거에 나선 여야 후보와 직계 가족에 대해서도 포함하자고 주장한 점에 대한 대응인 셈이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같이 밝히며 "딴죽만 요란한 더불어민주당은 의원 전원 (전수조사) 동의 서명서 명부를 들고 즉각 검증대로 나오라"고 민주당을 압박했다.

배 대변인은 이어 "신도시 투기 범죄의 중대 혐의 주체인 집권여당이 '야당이 동참을 안 해서 집안 도둑을 못 잡는 사정'이라고 한다"며 "지나가는 소도 웃을 흰소리를 하고 있다. 선거일까지만 버텨보자는 안면몰수 발버둥이다"라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날 오후 당사에서 열린 경기도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민주당은 자당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등이 문제 되자 자기들 전수조사하면 될 텐데 애먼 우리까지 끌고 들어갔다"며 "우리 전수조사 기피하지 않는다, 반대하지 않는다. 다만 민주당이 자기들 잘못을 희석하기 위해서 물타기로 우리 끌고 가는 것 좋아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은 15일 국민의힘을 향해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는 물론 4.7 보궐선거 출마 후보들에 대한 전수조사도 실시하자고 제안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앞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김태년 대표직무대행 등 지도부가 15일 LH 사태와 관련 국회의원부동산 전수조사 주장에 이어 4.7 보궐선거에 나선 여야 후보와 직계 가족에 대해서도 포함하자고 주장했다.

김태년 대표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 회의에서 "지난주 국회의원 300인에 대한 전수조사를 제안했더니 국민의힘이 이런저런 조건을 갖다 붙이며 사실상 거부하고 있다"면서 서울·부산시장 후보 등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모든 후보자와 그 직계 가족에 대한 부동산도 전수조사할 것을 국민의힘에 제안했다.

김 직무대행은 이에 더해 "이 참에 국회의원뿐 아니라 자치단체장, 광역시도의원, 기초의원까지 모두 조사하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LH 투기 의혹에 대한 국민적 분노를 오로지 선거에만 이용하겠다는 태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국민의힘을 향해 "(LH)특검과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신속히 수용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도 "국민의힘이 '민주당부터 먼저 하라'며 전수조사 제안을 거부했는데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라며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이 아니라면 회피할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수용을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민주당은 이미 소속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시·도의원 등에 대한 조사를 윤리감찰단을 통해 실시하고 있다"면서 "야당이 오늘이라도 동의한다면 신속한 전수조사가 가능하고 국민의 신뢰도 높아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세간에는 부동산 비리가 국민의힘 쪽에 몇 배는 더 많을 거란 이야기가 나온다"면서 "설마 그런 이유로 전수조사를 피하는 것이 아니라고 믿고 싶다"고 꼬집기도 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자당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투기 의혹에 대해 언론에서 개별 케이스로 계속 폭로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도 강조하면서 사전 조사를 통해 비리 소지가 있는 부분에 대한 선제적 조치도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