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법무법인 지평, 금감원 출신 김미정 변호사 영입

  • 보도 : 2021.02.17 16:17
  • 수정 : 2021.02.17 16:17

조세일보

◆…법무법인 지평이 최근 금융감독원 출신 김미정 변호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사진=법무법인 지평 제공)

법무법인 지평은 지난 15일 금융감독원 출신 김미정 변호사를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지평 관계자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김미정 변호사는 2006년 이래 증권, 자산운용, 공시 등 자본시장 분야에서 법률자문을 제공했고, 2008년부터 2011년까지 NH투자증권(구 우리투자증권)의 사내변호사로 근무하면서 증권의 인수, IPO, PF, 금융투자상품 판매 관련 분쟁 등 금융기관의 업무와 관련해 광범위한 법률자문을 수행했다"고 소개했다.

김 변호사는 이후 2011년부터 10여 년간 금융감독원 변호사로 근무하면서 자본시장법을 포함한 금융감독법규 전반에 관한 다양한 법률적 이슈를 다루면서 풍부한 경험을 쌓아왔다.

김 변호사는 금융감독원 자산운용검사국 및 상호금융검사국에서 자산운용사, 투자자문사, 상호금융중앙회 등 금융기관의 검사 및 제재업무 전반에 대한 법률자문을 수행했으며, 법무실에서 소송업무를 총괄하고, 금융투자업자에 대한 영업행위 규제, 인허가 등에 대한 자문을 담당하며 금융감독원 원장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기업공시국에서는 주요사항보고, 발행공시, 대량보유상황보고, 단기매매차익반환 등 기업공시 관련 법률자문을 담당했으며, 한국상장사협의회 및 코스닥협회에서 기업공시업무 관련 다수의 강의를 하는 등 다양하고 폭넓은 경험을 쌓았다.

이번에 지평의 금융규제팀에 합류한 김 변호사는 이러한 금융감독업무에 대한 탁월한 이해를 바탕으로 금융규제 및 금융회사 자문, 금융 분쟁, 자본시장 관련 업무에서 심도 있는 효과적인 자문을 수행할 예정이다.

지평 관계자는 "김 변호사의 영입으로 금융규제 및 금융회사 자문, 금융 분쟁, 자본시장 분야에서 더욱 전문적인 법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사람중심, 진정성, 진취성 및 윤리성을 최고의 가치로 삼아온 지평은 앞으로도 최고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로펌,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로펌이 되겠다"고 전했다.

□ 학력 및 경력
서울대 교육학과 졸업, 제45회 사법시험 합격, NH투자증권(주)(구 우리투자증권) 변호사, 금융감독원 자산운용검사국 검사기획팀 변호사, 금융감독원 법무실 변호사, 금융감독원 상호금융검사국 검사기획팀 변호사, 금융감독원 기업공시국 기업공시총괄팀 변호사, 현 법무법인 지평 파트너변호사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