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관세

정품보다 싸게 산 'P'사 셔츠… 알고 보니 짝퉁이었다

  • 보도 : 2021.02.09 10:29
  • 수정 : 2021.02.09 10:29

유명 오픈마켓 입점 판매되던

위조의류 총 25만여 점 적발

시가로 따지면 200억 원 상당

조세일보

◆…정품을 가장한 짝퉁 의류를 제조한 뒤 유명 오픈마켓 등을 통해 판매해 온 일당이 적발됐다. 사진은 세관에서 적발한 짝퉁 의류. (자료=서울본부세관)

정품을 가장한 짝퉁 의류를 제조한 뒤 유명 오픈마켓 등을 통해 판매해 온 일당이 세관당국의 적발됐다. 정품보다 싸게 판매한다고 무조건 구매를 생각했다간 큰 코 다칠 수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9일 서울본부세관(세관장 김광호)은 '정품을 가장한 짝퉁 의류 제조 및 판매사건'과 관련한 브리핑을 열고 피해자들의 범죄사실을 공개했다. 

■ 고객들에게 신뢰 쌓아 오픈마켓서 버젓이 판매

조세일보

서울본부세관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서울시내 주택가에 은밀하게 의류 제조시설을 갖춰놓고 해외 유명 의류 브랜드 'P'사 제품과 'T'사 제품의 가품(짝퉁)을 대량으로 만들기 시작했다.

이들 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구매가 급증하는 점을 노려 유명 인터넷 오픈마켓 8곳에서 해당 제품들을 정식 판매해 왔다.

이에 앞서 피의자들은 소량의 정품 의류를 미국으로부터 정식 수입해 원가 이하로 대폭 할인 판매하면서 소비자들의 신뢰를 쌓았다.

이들은 정품과 구분하기 어려운 정도의 정교한 가품 25만여 점(정품시가 가정 시 약 200억 원)을 국내에서 제조한 뒤 정품 수입신고필증, 정품과 유사한 가격과 큰 폭의 할인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소비자들을 속여 왔다. 

이렇게 10개월 동안 약 19만 벌의 위조의류를 판매해 약 60억 원의 부당이득을 취했다. 이들 일당은 판매 시 타인 명의 사업자를 이용하고 판매대금은 현금으로 인출하는 방법으로 범죄수익 자금을 세탁하기도 했다.

아울러, 수사기관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서울시내와 경기도 일대 비밀창고 2곳에 옮겨 보관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서울본부세관은 수입업체 대표 등 4명을 상표법위반 등으로 입건해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 1차 피해는 소비자 몫… "구매 시 각별히 주의해야"

서울본부세관은 짝퉁 제조·유통조직이 운영하는 수입업체 사무실 및 유통책의 비밀창고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해 유명 상표 라벨과 짝퉁의류 6만여 점을 압수 조치했다.

이와 함께 일부 위조 의류가 해외에서 밀수입된 정황을 포착하고 국정원과 공조해 추가적인 밀수조직을 추적중이다.

서울본부세관은 공정경쟁을 저해하는 지재권 침해 행위뿐만 아니라, 통관 및 유통질서를 저해하는 불법 행위에 대해 단속 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거래가 폭증하는 상황에 오픈마켓을 통한 부정 수입물품 유통에 관한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본부세관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이들이 오픈마켓에 게시한 정품 수입신고필증, 정품과 유사한 가격, 오픈마켓의 신뢰도 등을 보고 짝퉁을 정품으로 믿고 구매한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조품 유통 시 1차 피해는 소비자들이 고스란히 볼 수밖에 없으므로 브랜드 공식 쇼핑몰이 아닌 곳에서 구매 시 가격을 비롯한 원산지, 제품상태 등을 면밀히 비교해 보는 등 소비자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