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테슬라, 비트코인 15억 달러 매입…결제수단으로 허용

  • 보도 : 2021.02.09 05:34
  • 수정 : 2021.02.09 05:34

1조6,700억 원 규모의 비트코인 매입

전기차 결제수단으로 허용할 계획

비트코인 10% 폭증, 사상 최고치인 4,600만 원까지 올라

테슬라 "투자정책, 다원화 및 최대화하기 위해 구매"

조세일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 연합뉴스)

전기자동차로 유명한 테슬라가 15억 달러(1조6,700억 원) 규모의 비트코인을 매입했으며 이를 전기차 결제수단으로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전기차 결제수단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히자 비트코인이 10% 상승해 사상 최고치인 코인당 약 4,600만 원까지 올랐다. 비트코인은 2021년 들어 50% 급등한 상태.

신문은 비트코인이 엄청난 변동성과 높은 결제 비용으로 인해 결제수단으로 쓰이기 어려웠다면서 이번에 일론 머스크가 이런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면 투기꾼들이 열광하는 비트코인 시장을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신문에 따르면 테슬라 관측통들은 이번 비트코인 투자가 반체제적 회사 대표의 개인적인 내기처럼 보였다고 평했다.

테슬라는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공시된 보고서를 통해 “지난달 투자정책을 다원화하고 최대화하는 방식으로 바꾼 뒤 비트코인을 매입했다”며 “영업 유동성을 유지하기 위한 자금으로 구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번 비트코인 투자가 테슬라의 주가 급등에 힘입어 얻은 자금을 통해 이루어졌다면서 2년 전 20억 달러(약 2조2,000억 원)에 이르는 자금이 부족해 파산할 뻔했다고 소개했다.

테슬라는 페이팔에 이어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인정한 가장 최근의 소비재 기업이다. 일론 머스크는 페이팔의 창업주 중 한 명.

테슬라는 “우리의 비트코인 보유량이 크게 유동적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디지털 자산은 변동성이 커 매각을 원하거나 필요한 시점에 불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신문과 인터뷰한 업계 전문가들은 다른 기업들도 테슬라의 선례를 따라 비트코인을 받아들일지 테슬라가 이를 전략적 수단으로 삼은 몇 안 되는 회사로 남을지 주의 깊게 관찰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