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거리두기·5인 이상 모임금지' 연장될 듯…풀기 어려울 수도

  • 보도 : 2021.01.14 14:36
  • 수정 : 2021.01.14 14:47

16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 결정

설 연휴 전후로 특별방역대책 수립 중

조세일보

◆…[사진=연합뉴스]

오는 17일 종료 예정인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와 비수도권 2단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등이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거리두기, 소모임 관련 조치가 핵심 사항인데 바로 풀기는 어려울 수 있겠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주간 평균으로 (신규 확진자)500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이는 아직 1, 2차 유행 때와 비교하면 상당히 많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100∼200명대로 급격히 줄지 않고 점진적으로 줄 것이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고려해서 거리두기 조절이 필요하다”면서 “거리두기를 급격하게 완화하면 다시 환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이 높아 이를 감안해 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집합금지까지는 아니지만 사적 소모임에 대한 다소 강한 조치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현재까지 3차 대유행에 나온 여러 대책의 효과성을 평가해서 이를 근거로 어떤 조치를 유지하고 완화할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치와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는 연장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아직 공식 보고되지 않은 여러 의견을 수렴해 중대본 토의 과정을 거친 후 토요일에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아직 방향성을 말하긴 조심스럽지만 형평성 논란이나 장기간 집합금지로 협조가 약화하는 데 따른 문제제기 등을 모두 감안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했으나 방역당국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여 논란이 일고 있는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 관련해서는 “정부 차원의 구상권 청구를 검토하는 단계”라며 “열방센터가 상주시에 (방역수칙 위반에 따른) 집합금지 조치에 문제 제기한 부분 등에 대해서도 경찰청·지자체 수준에서 대처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도 수립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복지부는 중앙부처, 각 지방자치단체와 회의를 열고 대규모 이동이 예상되는 설 연휴 전후인 2월 6일부터 14일까지를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거론하며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어떻게 할지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추석 연휴처럼 설 연휴에도 방역대책이 필요하다는 문제 제기가 있어 준비하고 있다”며 “현재 조정하는 단계로 기간과 내용 등은 유동적”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