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영국 '백신 여권' 시험 도입…차별 조장 우려

  • 보도 : 2021.01.13 13:10
  • 수정 : 2021.01.13 13:10

모바일 앱 형태의 인증서

감염률·사망률 감소에 대한 백신 영향 입증 가능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것 차별적"

영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람을 대상으로 '백신 여권'을 시험 도입하기로 했다. 백신 여권은 접종자 추적과 통계에 활용할 수 있고 자유로운 여행도 가능하게 한다는 이점이 있는 반면, 발급받지 못한 이들에 대한 차별을 조장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조세일보

◆…<영국 버밍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다리는 주민들 사진 = 연합뉴스>

영국 매체 더선(The Sun)은 12일(현지시간) 영국에서 백신 접종을 받은 수천명을 대상으로 백신 여권이 시험 도입된다고 보도했다. 이에 국민보건서비스(NHS)는 백신 여권을 백신 1차·2차를 접종한 사람의 수를 추적하는데 활용하며 시험 도입은 공중 보건 책임자의 감독 아래 영국의 봉쇄 기간인 3월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영국 정부의 혁신사업 지원기관인 '이노베이트 UK'는 현재까지 해당 사업에 7만5천 파운드(약 1억1천200만원)를 지원했다.

NHS가 진행하고 생체인식기술 회사인 아이프루브(iProov)와 사이버보안회사 엠바인(Mvine)이 개발한 이 여권은 백신 접종 인증서는 무료 앱 형태로 발급받을 수 있다.

NHS 대변인은 “위험군에서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맞았기 때문에 이를 통해 우리는 감염률, 입원율, 사망률 감소에 대한 영향을 입증할 증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며 시험이 성공한다면 백신 여권은 수백만의 사람들에게 배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도 이날 유럽연합(EU)에 “백신 접종을 한 사람은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어야 한다”며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안했다.

그는 “그리스처럼 광업에 의존하는 나라에서는 이러한 문제가 여름 전에 해결되는 것이 시급하다”며 “(유럽연합 회원국)모두가 받아들일 수 있는 백신 증명서에 대한 공통된 이해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임산부, 알레르기 환자 등 백신 접종을 피하라고 권고받은 집단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나딤 자하위 영국 백신 담당 정무차관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것은 차별적”이라며 이에 관한 계획은 전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