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정총리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 형평성 논란…보완방안 마련"

  • 보도 : 2021.01.06 09:18
  • 수정 : 2021.01.06 09:18

헬스장은 운영금지, 태권도장은 허용

2월부터 시작하는 백신 접종 치밀하게 준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허가심사는 신속히

9조 3000억 원 규모 3차 재난지원금 지급

조세일보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ㅁ(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강화로 집합금지 조치된 헬스장 등을 중심으로 논란이 일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안전대책본부(중수본)에 방역기준의 보완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6일 정 총리는 코로나19 중수본 회의에서 “지난 월요일부터 적용되고 있는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방역기준을 두고 형평성 논란이 있다”며 “중수본에서 보완방안을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유사한 시설임에도 헬스장은 운영을 금지하고 태권도장은 허용되는 것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꼽으며 “정부가 고심 끝에 정한 기준이지만 현장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한다면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기준 자체보다는 이행과 실천이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영국은 3차 봉쇄에 돌입했고 일본은 긴급사태 선언이 임박했다는 소식이 있다”며 “하루빨리 코로나에서 벗어나고자 서둘러 백신 접종에 나섰던 여러 나라 중에 상당수가 준비 부족으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정부는 방역을 더욱 튼튼히 다지면서 이르면 다음 달부터 시작될 백신 접종을 치밀하게 준비 하겠다”며 “이틀 전 접수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허가심사는 신속하면서도 꼼꼼하게 진행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주에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을 가동해 시행착오를 겪고 있는 국가를 반면교사로 삼아 백신이 도착하는 순간부터 최종 접종과 사후관리까지 하나하나의 과정을 빈틈없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어제 국무회의에서는 총 9조 300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맞춤형 피해 지원 방안이 확정됐다”면서 “고난의 겨울을 힘겹게 견디고 계신 580만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고용 취약계층에게 조금이나마 시름을 덜어드릴 수 있게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는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 예산이 집행될 수 있도록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해 주시고 재정당국에서는 예산 집행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