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정 총리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1000명 넘어"

  • 보도 : 2021.01.05 09:28
  • 수정 : 2021.01.05 12:46

한 달 동안 사망자 400명 급증…대부분 70대 이상

서울동부구치소 초기 대응 타이밍 놓쳐

변호사 시험·의사 국가고시 방역관리대책 미리 검토

조세일보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최근 한 달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목숨을 잃으신 분이 440여명까지 급증했고 누적 사망자는 오늘 1000명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5일 정 총리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노약자가 계시는 요양병원, 요양시설에서는 확진환자가 중증으로 악화되고 끝내 사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선제적인 방역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최근 한 달 동안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으신 분이 440여 명까지 급증하면서 누적 사망자도 오늘 100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이 요양병원이나 요양원에 계시던 70대 이상 어르신들”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가 평범한 일상을 양보하고 경제적 고통을 감수하면서까지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이유도 결국은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지자체와 요양병원, 요양시설에서는 정부의 긴급의료대응계획을 충실히 이행해 주시고 방역당국은 현장의 이행 실태를 지속 점검하면서 필요한 지원에 적극 나서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최근 교정시설, 요양병원 등 많은 사람들이 함께 생활하는 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어 방역이 제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한 발 앞서 대응한다는 생각으로 가용한 방역자원과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서울동부구치소의 경우 초기 대응 타이밍을 놓쳐 사태가 커진 만큼 이제라도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법무부는 방역당국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비상대응에 총력을 다해 주고 전체 교정시설의 방역망에도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아울러 “오늘부터 정부가 주관하는 변호사 시험과 의사 국가고시가 차례로 치러진다”며 “변호사시험을 하루 앞둔 어제 헌법재판소는 확진자에게도 공정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무부는 헌재의 결정을 존중하여 모든 응시자가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취해 주시기 바라며 인사처, 고용부 등 각종 국가시험을 주관하는 주체에서도 이번 헌재 결정의 취지를 감안하여 앞으로 예정된 시험의 방역관리대책을 미리미리 검토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