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복잡한 'K-IFRS' 회계처리…금감원에 물어볼까?

  • 보도 : 2020.12.29 12:00
  • 수정 : 2020.12.29 12:00

금감원, 하반기 K-IFRS 질의회신 29건 공개

유관기관과 공개된 질의회신에 대한 온라인 교육 추진 예정

조세일보

◆…금감원의 K-IFRS 회계처리 질의회신 예시(제공 : 금감원)

# A사는 출자전환을 통해 B사 주식(61%)을 보유한 최대주주이나, 채권단 공동관리로 인해 의결권이 제한되어 B사 주식에 대해 지분법을 적용 중이다. B사의 계속되는 영업부진으로 인해 A사는 보유 중인 B사 주식에 대해 손상차손을 인식했고, 이후 B사는 감사인으로부터 의견거절을 받아 관리종목으로 지정됐다.

이 때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관계기업 투자주식(지분법 적용)의 손상검사를 위한 회수가능액 산정시 처분부대원가를 뺀 공정가치 측정방법은 어떻게 될까?

금융감독원은 관리종목 지정 이후의 주가도 활성시장의 공시가격으로 볼 수 있으므로 같은 주가를 사용해 처분부대원가를 뺀 공정가치를 측정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29일 금감원은 기업의 K-IFRS 회계처리 역량을 지원하고 회계정보이용자들의 회계기준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하반기 K-IFRS 질의회신 29건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질의회신은 2011년~2015년 질의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금감원은 올 상반기 2016년~2019년 질의 12건에 대한 회신을 공개한 바 있다.

회계당국은 회계감독 선진화방안과 질의회신제도 개선방안에서 매년 연간 질의회신을 사례화해 공개(과거 10년치 포함)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기업들은 원칙 중심의 IFRS를 적용하는데 어려움을 호소해 왔으나, K-IFRS 질의회신 내용이 공개되지 않아 과거 질의회신 사례를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제한되어 왔다는 설명이다.

이에 금감원은 기업의 회계처리기준 적용 및 결정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K-IFRS 질의회신 내용을 알기 쉽게 사례화하고, 회신 과정에서 논의된 쟁점사항을 정리한 자료를 함께 제공하고 있다.

이번 공개사례는 금융상품 13건, 주식기준보상 3건, 공정가치 측정 3건, 연결재무제표 3건, 관계기업과 공동기업에 대한 투자 2건 등이다.

각 건은 현황, 질의사항, 회신내용, 판단근거로 구성되고, 이용자들의 이해제고를 위한 참고자료가 함께 제공된다.

K-IFRS 질의회신 사례는 금감원 회계포탈(acct.fss.or.kr)을 통해 공개된다. 금감원은 주제별 검색이 용이하도록 홈페이지 메뉴를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회계정보 이용자들의 K-IFRS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질의회신 사례를 매년 주기적으로 제공하고 상장협‧코협‧한공회 등 유관기관과 협의해 공개된 질의회신 사례에 대한 온라인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