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코로나 백신 출시 이어 내년부터 ‘백신 여권’

  • 보도 : 2020.12.28 07:03
  • 수정 : 2020.12.28 07:03

조세일보

◆…CNN은 27일(현지시간) 백신 접종을 '백신 여권'을 통해 제시할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CNN)

코로나펜데믹을 극복하기 위해 미국 등 해외에서 백신 예방 접종이 시작됐는데, 다른 나라로 출입국을 하려면 코로나 백신 접종기록을 증명하는 '백신 여권'을 신청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CNN은 27일(현지시간) 여러 기업과 기술 회사들이 코로나 검사결과와 백신 접종에 대한 세부정보 등 의료 데이터를 간단하고 쉽게 전송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시스템을 개발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The Common Trust Network가 개발한 '커먼패스 앱'은 코로나 검사 결과와 같은 의료 데이터를 업로드 할 수 있으며, 의료진이 백신 접종 증명서를 일일이 작성하지 않아도 QR 코드 형태로 의료 데이터가 전송 가능하다. 여행을 갈 경우, 이 애플리케이션은 여행 일정에 따라 출발 및 도착 지점의 건강 증명 요구 사항을 나열한다.

토마스 크램튼 커먼스 프로젝트의 마케팅 책임자는 CNN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국경을 건널 때마다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할 수도 있다”며 “사람들은 국경을 건널 때마다 예방접종을 받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 접종 증명서 등 의료 데이터를 디지털 방식으로 접근 가능한 '디지털 옐로 카드(디지털 접종기록)'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자이언트 기술 회사들도 이에 동참하고 있다. IBM은 코로나 검사결과, 체온 및 백신 접종 기록을 포함하여 공공장소를 출입할 때 필요한 정보를 앱을 통해 제공하는 디지털건강패스라는 자체 앱을 개발했다.

브라이언 벨렌도프 리눅스 전무이사는 백신을 접종하고 비행기를 타고 다른 나라에 가서도 백신 접종 기록을 제시할 수 있으며, 실내에서 열리는 콘서트를 입장할 때도 백신 접종 기록을 제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백신 여권의 광범위한 사용을 보장하는 것의 일부는 여전히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거나 접속할 수 없는 전세계 인구의 많은 부분집단 때문이다. 몇몇 회사들은 백신 접종을 증명할 수 있는 스마트 카드를 개발하고 있다.

스탠퍼드 의과대학 전염병 전문가 줄리 파슨넷 교수는 CNN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백신이 바이러스의 전염을 막는데 얼마나 효과적인지는 아직 불분명하다”며 “'백신 여권 앱'은 코로나 예방 접종을 증명해주지만, 안전하게 행사에 참석하거나 비행기를 탈 수 있다는 것을 보장하는 것은 아닐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백신이 전염을 막는지 여부가 명확히 밝혀지기 전까지는 '백신 여권 앱'이 효과적일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벨렌도프 리눅스 전무이사는 “일단 백신 여권의 출시는 다소 빠르게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2021년 상반기에 광범위하게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