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흔들리는 광업·제조업…고용·출하·부가가치 '트리플 하락'

  • 보도 : 2020.11.27 12:00
  • 수정 : 2020.11.27 12:00

작년 종사자수 294만명으로 전년比 0.9%↓

출하액도 1년 전보다 1.4% 하락한 1545조

부가가치 8조 줄어 560조…전자·화학 부진

통계청, 지난해 광업·제조업조사 잠정치

조세일보

◆…(자료 통계청)

한국 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광업·제조업에 경고등이 커졌다. 업황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주요 지표인 종사자 수·출하액·부가가치가 지난해에 감소세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사업체수까지 포함한 모든 지표는 수년간 평균치보다 좋지 못한 모습이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광업·제조업 조사 잠정결과'를 보면, 지난해 광업·제조업 종사자수는 294만명으로 1년 전보다 2만8000명(0.9%↓)이 감소했다. 이는 최근 10년(2009~2019년)간 종사자수 연평균 증감률(1.8%)를 하회한 수치다. 업종별로는 조선(1만명↑), 의료·정밀(6000명↑) 등이 늘었고 자동차(1만5000명↓), 전자(1만4000명↓) 등은 줄었다.

광업·제조업 출하액과 부가가치는 각각 1545조7000억원, 559조8000억원으로 1년 전(약 1567조원·568조원)보다 1.4% 줄었다. 고용과 마찬가지로 10년치 연평균 증감률(3.2%, 4.0%)을 하회했다.

출하액은 자동차가 1년 전보다 6조8000억원 늘어 호조를 보였고 전기장비가 4조7000억원, 조선이 3조원이 증가했다. 반면 전자는 18조7000억원이 줄었고 화학은 8조5800억원, 석유정제는 6조7000억원이 감소했다.

부가가치는 자동차에서 2조1000억원, 식료품이 2조원, 전기장비가 1조3700억원 늘었고 전자는 8조8000억원, 화학은 2조5600억원이 줄었다.

사업체 1곳당 출하액과 부가가치는 각각 220조9000억원, 80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각각 3억5000만원, 1억3000만원이 줄었다.

불황 여파로 전체 광업·제조업 사업체 수는 6만9975만개로 1년 전보다 0.2%(140개↑) 늘며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식료품과 의료·정밀에서 각각 3.4%, 5.9% 늘었고 자동차(-4.4%), 의복·모피(-5.3%) 사업체 수는 줄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