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정총리 "코로나 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재확산 본격화"

  • 보도 : 2020.11.27 10:09
  • 수정 : 2020.11.27 10:09

지난 3월 이후 8개월 만의 최고치

서울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 발생

지금 못 막으면 하루 1천 명까지 확진자 늘어날 것

조세일보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어 국내에서도 재확산이 본격화하고 양상"이라고 말했다.

27일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3월 이후 8개월 만의 최고치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학교, 교회 등 지역과 시설을 가리지 않고 우후죽순으로 번지고 있다”며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되고 세계 여러 나라가 겪는 대유행의 전철을 우리도 밟을 수 있는 중차대한 위기 국면”이라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17개 시·도 전체에서 특히 서울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상황이 매우 심각하고 긴박하다"며 "더구나 젊은 층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급증하면서 확산 속도마저 빨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2주간 주말을 지내고 나면 확진자가 더욱 늘어나는 패턴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번 주말을 어떻게 보내는지가 다음 주 확산 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어 "국민께서는 가급적 집 안에 머물러 주시고 모임이나 회식 등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지역별로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해 충분한 병상을 미리 확보해 달라"며 "지난번 대구·경북에서 중증환자가 병상 부족으로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 일이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