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테슬라 효과'…명신산업 기관 경쟁률 역대 최고

  • 보도 : 2020.11.27 07:39
  • 수정 : 2020.11.27 07:39

수요예측 1196대1 '빅히트' 넘어
공모가 6500원…27일 일반청약

자동차 부품회사 명신산업이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했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에 차체 부품을 공급하는 업체라는 점과 낮은 공모가가 기관투자가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분석이다.

26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명신산업은 지난 24~25일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119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업체 중에서는 역대 최고 기록이다. 지난 9월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세운 1117 대 1의 기록을 두 달 만에 깼다.

수요예측에는 싱가포르투자청(GIC) 등 해외 기관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고 약속하는 의무보유확약 신청 비율은 30.4%다. 빅히트(43.85%)보다는 낮지만 제조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높다는 평가다.

가격을 제시하지 않은 기관(11.2%)을 제외한 모든 참여 기관이 희망공모가격 4900~5800원보다 높은 가격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공모가격은 6500원으로 올라갔다. 희망가격 상단보다 약 12% 높은 금액이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업체 중에는 지난해 3월 상장한 현대오토에버가 희망공모가격 대비 9% 높은 4만8000원에 공모가를 결정한 것이 그동안 최대치였다.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 중 37%가 테슬라에서 나왔다. 회사 측은 2년 안에 테슬라 납품 비중이 전체 매출의 50%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명신산업은 코스닥 상장사인 엠에스오토텍 자회사다. 이번 공모로 912억원을 모집한다. 27, 30일 일반청약을 받고 다음달 7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