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靑, 비상 방역 조치 발동..."감염 전파시 해당인원 문책"

  • 보도 : 2020.11.23 15:23
  • 수정 : 2020.11.23 15:23

인사혁신처 권고안 그대로 적용..."국정 수행 중단 있어서는 안돼"

"모임 취소, 필수요원 제외한 인력 3교대 재택근무"

조세일보

◆…청와대는 23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모임, 행사, 회식, 회의 등을 취소 또는 연기하고 3교대 재택근무 돌입 등 방역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청와대 정문 전경 (조세일보 자료사진)

청와대는 23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모임, 행사, 회식, 회의 등을 취소 또는 연기하고 3교대 재택근무 돌입 등 방역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감염 사례 발생이나 전파 시 해당 인원을 문책하겠다고 인사혁신처가 밝혔는데, 이는 청와대에도 그대로 적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청와대는 먼저 전 직원 준수사항으로 모임, 행사, 회식, 회의 등을 취소 또는 연기하도록 했다. 소모임이나 행사, 회식 등이 최근 코로나 확진자 증가의 뿌리로 떠오른 데 따른 비상조치다. 

또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더욱 강화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도 그간 예외가 아니었지만 한걸음 더 나아가 사무실 업무 중 또는 업무 협의 및 대화 시에도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며 "이 역시 전원 의무적 준수사항"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청와대 전 직원은 출근부터 퇴근까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식사할 때만 예외다. 구내식당에서 식사할 때 대화가 금지된다.

아울러 원격근무를 실시해 사무실 근무 밀집도를 완화하기로 했다. 이로써 선임행정관 이상 필수요원을 제외한 인력은 연차 휴가를 이용해 3교대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분산근무는 밀집도 높은 부서를 대상으로 일부 인원이 창성동 별관 등으로 이동해 근무하게 된다. 창성동 별관 등으로 이동하더라도 보안 준수 조치는 철저하게 이뤄질 것이라는 게 강 대변인 설명이다.

특히 사무실 밀집도 완화를 위해 연차 휴가를 우선 사용키로 했다.
 
강 대변인은 "이상의 조치는 사무실 밀도를 줄이기 위한 측면 외에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국정 수행의 중단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판단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며 "확진자가 나오는 최악의 경우까지 염두에 두고 추진하는 비상대응"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