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주택정책 여론조사] ④주택을 구입하는 이유는?

재산증식 52.8% vs 안정적 주거 46.7%

  • 보도 : 2020.11.21 07:00
  • 수정 : 2020.11.21 07:00
조세일보

◆…조세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실시한 주택정책 여론조사 결과, 주택을 '재산 증식'의 수단으로 보는 경향이 다소 높게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주택을 소유하려는 목적이 '거주'보다는 '재산증식'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안정적인 주거가 보장된다면 주택을 굳이 소유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세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10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서울·경기·6대 광역시(부산·대구·인천·광주·대전·울산) 거주 만 20~6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택을 구매하거나 소유하려고 하는 주된 목적에 대해 '투자를 통한 재산 증식'(52.8%)과 '안정적인 주거권 확보'(46.7%)가 오차범위 내에서 비슷하게 나타났다. '재산 증식 목적'이라는 응답은 20대와 미혼자, 무주택 가구, 토지공개념 긍정 인식 응답자 등에서 높게 나왔고, '주거권 확보' 응답은 60대, 토지공개념 부정 인식 응답자 등에서 비교적 높게 조사됐다.

토지공개념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변한 응답자 중에서는 58.8%가 주택 소유 목적을 '재산 증식'이라고 답변했다.

◆ 무주택자… '주택 투자는 재산증식 수단' 59.6%

조세일보
조세일보

◆…[자료=엠브레인퍼블릭 제공]

자가를 보유하지 않은 응답자일수록 주택 소유에 대해 '재산 증식' 목적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무주택자는 주택 소유 목적에 대해 '재산 증식'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59.6%로 주택 보유자(50.3%)에 비해 높았고, 세대원(55.9%)이 세대주(50.5%)보다 '재산 증식' 답변이 많았다.

이어 다가구주택에 전·월세로 거주하는 경우 주택 소유 목적을 '재산 증식'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높았다. 주택 점유형태로 보면, 월세가 61.4%로 '재산 증식' 답변이 가장 많았고 전세(55.0%), 공공임대(53.6%), 자가(50.3%), 무상(40.0)이 뒤를 이었다. 주택 유형에서는 다세대주택 거주자의 57.9%가 '재산 증식'이라고 응답했고, 단독주택(52.9%), 빌라(52.8%), 아파트(48.9%) 순으로 나타났다.

또 주택을 세 채 이상 보유한 응답자는 주택 소유 목적을 '재산 증식'보다 '안정적인 주거권 확보'에 비중을 둔 것으로 조사됐다. '재산 증식' 응답자 중 주택을 한 채 보유한 사람은 50.5%, 두 채는 50.9%, 세 채 이상은 41.7%로 집계됐다.

◆ '재산증식이 목적' 비중… 무주택자, 경제적 중하위자 > 유주택자, 경제적 상위자

조세일보

◆…[자료=엠브레인퍼블릭 제공]

경제적 수준은 중산층 이하의 직장인이라고 밝힌 응답자들이 '재산 증식'을 주택 소유의 목적이라고 인식하는 성향이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적 수준이 '중'인 경우 '재산 증식' 응답 비율이 54.0%로 전체 응답자 중 가장 많았고, '중하'와 '하'의 경우도 각각 53.9%, 51.5%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상'(40.0%)과 '중상'(45.5%) 등 고소득층은 '재산 증식' 응답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직업에서도 학생과 직장인은 주택을 소유하는 목적을 '투자' 수단으로 바라보는 응답자가 비교적 많았다. 블루칼라(54.7%)와 화이트칼라(54.8%) 직종, 학생(60.2%), 무직(54.5%)는 '재산 증식' 응답 비율이 높았다. 자영업자(43.6%)와 주부(46.2%)는 '재산 증식'보다 '주거권 확보' 인식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주택 소유 목적을 '재산 증식'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0대가 61.6%로 가장 높았다. 나이가 많을수록 '재산 증식' 응답 비율은 내려가 30대 59.9%, 40대 47.8%, 50대 50.9%를 기록했고, 60대 이상은 44.0%로 가장 낮았다. 또 미혼자의 경우 58.8%로, 기혼자(48.7%)보다 10%p 이상 높게 나타났다.

◆서울 강남 거주자 '재산 증식' 응답↑

조세일보

◆…[자료=엠브레인퍼블릭 제공]

지역별 결과에서는 서울이 56.2%로 '재산 증식' 응답이 가장 많았고, 6대 광역시(52.0%), 경기(51.1%)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강남 지역 거주자들이 주택 소유 목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 강남서권은 64.3%, 강남동권은 55.9%로 집계됐다. 강북동권은 48.2%로 집계돼 서울 중에서 상대적으로 낮았다.

경기 지역은 경기 남서해안권(54.1%), 경기 남부외곽권(52.2%), 경기 북서해안권(51.9%), 경기 북부내륙권(50.9%), 경기 남부내륙권(48.3%) 순으로 나타났다. 광역시 중에서는 대전이 70.7%로 '재산 증식'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울산(57.6%), 부산(55.9%), 대구(47.0%), 광주(46.2%), 인천(42.7%) 순으로 조사됐다.

◆'안정적 주거 보장 시 주택소유 불필요' 56.7%

조세일보

◆…[자료=엠브레인퍼블릭 제공]

주거가 보장된다면 주택을 소유할 필요가 없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절반 이상으로 나타났다.

주택을 구매하거나 소유하는 주된 목적이 '안정적인 주거권 확보'에 있다고 본 응답자에게 '안정적인 주거가 보장된다면 주택을 소유할 필요가 없나'라고 추가로 질문한 결과, 응답자의 56.7%가 '그렇다(주택 소유 불필요)'고 응답했다.

이러한 인식(주택소유 불필요)은 거주하는 주택의 가구원 수가 적을수록 높게 나타났고, 서울 및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한 비수도권 거주자, 월세 임차가구, 정치성향(이념성향) 진보층 등에서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특히 토지공개념을 긍정적으로 본 응답자들 중 66.4%가 '주택 소유 불필요'라고 응답했다.

주택 소유가 불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비수도권인 광역시 거주자가 64.3%로 가장 높았고, 서울과 경기는 각각 52.1%, 52.8%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왔다. 서울 중에서도 특히 강남서권은 46.7%로 집계돼 전국 지역 중 가장 많이 주택 소유권이 필요하다고 인식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 점유 형태에 따라서도 주택 소유에 대한 인식에 차이가 났다. 무주택자인 월세 거주자는 73.6%가 안정적인 주거가 마련되면 집을 소유하지 않아도 된다고 응답한 반면, 자가 보유의 경우 55.6%로 조사됐다. 특히 정치성향(이념성향)이 진보적일수록 토지 소유가 필요없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보층은 72.0%가 자가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변했지만, 보수층은 41.5%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조세일보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10월 28~11월 1일 서울, 경기, 6대 광역시(부산·대구·인천·광주·대전·울산) 거주 만 20~69세 남녀 1000명(온라인 패널)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웹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 본 여론조사는 언론진흥재단의 지원으로 시행됐습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