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일반청약자 공모주 배정기회 확대…균등배정 도입

  • 보도 : 2020.11.18 12:05
  • 수정 : 2020.11.18 12:05

일반청약 배정물량 중 '절반 이상' 균등방식으로

조세일보

일반청약자가 기업공개과정에서 공모주를 보다 균등하게 배정받을 수 있도록 하는 개선방안이 마련됐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8일 기업공개 시 일반청약자 배정물량 중 절반 이상은 균등방식을 도입해 배정하고 현행 청약증거금 기준 비례방식과 병행하기로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기업공개(IPO) 공모주 일반청약자 참여기회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이는 최근 주식시장에서 개인의 직접투자가 확대되면서 기업공개(IPO)과정에서도 개인들의 적극적인 참여요구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기존 제도가 청약주식수(청약증거금)에 비례해 배정됨에 따라 청약증거금 부담능력이 낮은 사람들의 참여기회가 제한됐다는 지적이 일었기 때문이다.

균등방식은 최소 청약증거금 이상을 납입한 모든 청약자에 대해 동등한 배정기회를 부여하는 방법이다. 주관사는 예상 청약경쟁률, 예상 공모가, 해당기업의 특성 등을 감안해 일괄청약방식, 분리청약방식, 다중청약방식 등 자율적·창의적으로 배정방식을 고안해 적용할 수 있다.

조세일보

균등방식이 적용되는 물량을 제외한 물량은 현행과 동일하게 청약증거금 기준으로 비례방식 적용·배정한다.

단, 청약 접수결과 일반청약자 배정물량의 미달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양 방식의 배정비율간 사후적 조정을 허용한다.

예를들어 균등(비례) 방식의 수요가 미달하고 비례(균등) 방식에는 초과수요가 존재시 미달분을 다른 방식의 물량으로 이전 가능하다.

금융당국은 일반청약자에 대해 우리사주조합 미달물량 중 최대 5%를 배정하기로했다. 5%내에서 주관사가 발행기업과 협의해 일반청약자 배정물량을 결정한다. 내년부터는 하이일드펀드 우선배정 물량의 감축분 5%도 추가로 배정하기로 했다.

일반청약자 청약·배정절차도 개선해 복수 주관사(인수기관)를 통한 중복 청약을 제한하고 청약광고시 투자위험을 고지하도록 절차를 개선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이 방안을 이번달 말 금융투자협회의 증권인수업무 등에 관한 규정이 개정된 후 최초 신고된 증권신고서부터 개선내용을 적용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