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무작정 집 나왔다"…미국 어바인 산불에 한인들 피난살이

  • 보도 : 2020.10.28 07:19
  • 수정 : 2020.10.28 07:19
조세일보

◆…캘리포니아 어바인 인근의 '실버라도 파이어' 현장
[AP=연합뉴스]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 인근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하면서 현지 한인들이 황급히 피난길에 올랐다.

어바인을 관할하는 오렌지 카운티 당국이 혹시 모를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긴급 대피령을 내렸기 때문이다.

어바인 노스우드 지역에 거주하는 박 모 씨는 27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어제 옷가지 등만 급하게 챙겨 집에서 빠져나왔다"며 "이곳에서도 산불이 없지는 않았는데 이렇게 갑자기 불길이 번진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한인들을 피난길로 내몬 '실버라도 파이어'는 26일 아침 어바인 북동쪽 산티아고·실버라도 캐니언에서 발화했고,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졌다.

샌타애나 강풍은 시에라네바다 산맥에서 캘리포니아주 해안으로 부는 건조한 가을철 바람이다. 때로 허리케인급 속도로 부는 데다 바람 방향을 예측하기가 어려워 '악마의 바람'으로 불린다.

오렌지 카운티 당국이 이재민을 수용하기 위해 긴급 대피소를 열었지만, 한인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를 우려해 대피소보다는 호텔을 택하는 경우가 많았다.

조세일보

◆…강제 대피령이 내려진 어바인, 빨간색이 대피령 지역, 주황색이 대피 경고 지역
[어바인 시청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현지 한인 단체들에 따르면 어바인에 거주하는 한인들은 어바인 남쪽의 존 웨인 공항 인근 호텔과 디즈니랜드 리조트가 자리 잡은 애너하임을 비롯해 헌팅턴비치, 부에나파크, 풀러턴 등 다른 도시의 숙박 시설로 피신했다.

어바인 인근 지역의 숙소가 동이 나면서 일부는 1시간 거리의 로스앤젤레스(LA) 도심 호텔에 짐을 풀었고, LA 카운티의 친척과 친구 집으로 몸을 피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처럼 한인들을 비롯해 현지 미국 주민들이 어바인에서 황급히 탈출하면서 인근 고속도로는 피난 차량으로 한때 꽉 막히기도 했다.

어바인 우드버리에 거주하는 한 한인은 "매캐한 연기가 주택가를 뒤덮었다"며 "산불 현장에서 좀 떨어져 있기는 한데 불안해서 아이를 데리고 안전한 LA 호텔에 자리를 잡았다"고 전했다.

다른 한인은 "어바인은 푸른 녹지가 많아 살기 좋은 곳이었는데 연기 때문에 하늘이 주황색으로 보였다. 흡사 아마겟돈 '심판의 날' 같다"면서 "올해는 코로나 사태부터 시작해 무슨 일이 이리도 많은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산불 연기로 뒤덮힌 어바인 시내 도로
[트위터 갈무리·재판매 및 DB 금지]

소셜미디어에서는 산불 현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서로의 안부를 묻는 목소리로 가득했다.

"바람이 태풍처럼 불어서 무섭다", "차를 몰고 무작정 집을 나왔는데 도로도 막히고 어디로 가야 할지 막막하다", "짐을 싸놓고 여차하면 대피하려 한다", "빨리 산불이 진화돼 모두 무사히 집으로 돌아가길 바란다"는 글이 올라왔다.

주 LA총영사관과 한인회에 따르면 다행히 한인들의 피해 사례는 접수된 것이 없다.

하지만, 총영사관은 산불이 언제 진정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재외국민과 한인 동포들은 대피 명령 등 미국 당국의 지침을 준수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에 따르면 '실버라도 파이어'는 발화 이틀째인 현재까지 약 44㎢를 태웠고, 현재 진화율은 5%다.

미 국립기상청은 샌타애나 강풍이 이날 오후 잦아들 것으로 예상해 현지 소방당국은 산불 진화 작업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소방국은 이날 산불 현장에 750여 명의 소방관을 투입했고, 12대의 헬기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어바인에서는 아직 주택 피해 사례가 보고된 것은 없고, 어바인 북쪽 요바린다 인근에서 발생한 '블루리지 파이어'로 가옥 1채가 불에 탔다고 AP통신과 지역 매체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가 전했다.

조세일보

◆…어바인 산불 현장에 투입된 소방관들
[AFP=연합뉴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