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의혹 해소 위해 靑, 검찰 수사 적극 협조하라"

  • 보도 : 2020.10.14 14:57
  • 수정 : 2020.10.14 15:03

문대통령 "檢 수사에 어느 누구도 성역 될 수 없다" 강조
靑, 검찰 자료 요청시 검토해 제출할 계획임 밝혀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라임-옵티머스 비리 의혹 사건과 관련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누구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면서 "빠른 의혹 해소를 위해 청와대가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수보회의 모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라임-옵티머스 비리 의혹 사건과 관련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누구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면서 "빠른 의혹 해소를 위해 청와대가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내용을 전하면서 "청와대는 검찰이 라임 수사 관련 출입기록 등을 요청하면 검토해서 제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다만 강 대변인은 라임자산운용 로비 의혹과 관련, 스타모빌리티 대표가 청와대에서 강기정 전 정무수석을 만난 것이 맞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검찰이 청와대외 CCTV 영상을 요청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선 "검찰이 요청했다는 CCTV 영상 자료는 존속 기한이 지나 존재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읏다.

청와대 내부관리 규정상 'CCTV 영상자료 존속 기한'은 중요시설의 경우 3개월, 기타 시설은 1개월간 보관한 후 폐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지난 6월까지 민정수석실에 근무했던 이모 전 행정관이 근무 당시 옵티머스 지분 대량보유 사실을 사전 검증했는지에 대해선 "민정업무를 일일이 확인해주지 않는다는 기조는 허물어뜨리지 않는다"며 "검증 문제는 확인이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