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韓기업 신산업 R&D 투자, 글로벌 기업 3분의1 수준

  • 보도 : 2020.10.06 11:00
  • 수정 : 2020.10.06 11:00

韓기업 신산업 R&D 투자, 글로벌 기업 3분의1 수준
글로벌 기업 신산업 R&D 투자, 한국의 100배
신산업별 R&D투자 100위 내 韓기업 13개뿐
"규제완화 등 통해 미래 먹거리 경쟁력 강화해야"

조세일보

최근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헬스케어,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등 신산업 분야에서 국내 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 성적표가 초라한 것으로 나타났다. 6대 신산업 분야(제약·바이오·생명과학, 헬스케어, IT서비스·소프테웨어, 인터넷·전자상거래, 미디어·엔터테인먼트, 통신서비스)에 속한 우리 기업의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이 글로벌 기업에 뒤처지고, R&D 투자 절대규모도 이들 기업에 비해 크게 왜소하기 때문이다.

규제완화, 세제지원 등을 통해 '미래 먹거리'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6일 한국경제연구원이 국내·글로벌 R&D 투자액 500대 기업을 산업별로 분석한 결과, 6대 신산업의 국내 기업 R&D 집중도는 4.1%로, 글로벌 기업(12.0%)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문별로는 6대 신산업 분야 모두에서 R&D 집중도가 글로벌 기업에 미치지 못했다. 특히 IT서비스·소프테웨어(1.3%), 인터넷·전자상거래(1.2%) 기업의 R&D 집중도는 1% 수준에 불과해 10% 수준인 글로벌 기업(12.5%, 11.6%)과 큰 격차를 보였다.

조세일보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신산업 R&D 투자액 절대규모는 격차가 더 컸다.

2019년 현재 제약·바이오 분야 R&D 투자 국내 1위인 한미약품의 투자액은 1억7000만 달러로, 세계 1위 기업인 로슈(131억9000만 달러)의 1.3% 수준에 불과했다. IT서비스 분야 국내 1위인 삼성 SDS(6000만 달러)는 세계 1위인 마이크로소프트(180억 달러) 투자금액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한경연은 "글로벌 500대 기업의 6대 신산업 평균 R&D 투자규모(24억7000만 달러, 기업당)가 국내 500대 기업 평균(2500만 달러, 기업당)의 100배 수준에 달한다"고 했다.

6대 신산업 분야별 글로벌 R&D 투자 100대 기업에 속하는 한국 기업은 총 13개사(인터넷·전자상거래 1개사, 미디어·엔터테인먼트 4개사, 통신서비스 8개사)에 불과했다. 특히 6대 산업 중 3개 분야(제약·바이오·생명과학, 헬스케어, IT서비스·소프테웨어)에선 100대 기업 중 한국 기업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조세일보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국내 신산업 R&D 투자는 글로벌 기업뿐만 아니라 국내 전통산업에도 크게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500대 기업의 전체 R&D 투자에서 6대 신산업 R&D 비중은 8.0%에 그친 반면, 글로벌 500대 기업의 신산업  R&D 투자 비중은 전체의 41.0%였다. 주요국별 R&D 투자 500대 기업을 기준으로 봤을 때, 미국은 6대 신산업 R&D 투자 비중이 60.9%로 오히려 신산업 R&D 투자규모가 전통산업의 1.5배에 달해 우리와 크게 대비된 모습이었다. 일본과 중국도 이 비중이 각각 21.8%, 19.1%를 차지해 한국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한국은 반도체 등 IT제조업 분야에서는 기술 선진국 대열에 합류했으나 헬스케어, 소프트웨어 등 서비스업 비중이 큰 신산업 분야에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며 "규제완화, 세제지원 확대 등 기업의 R&D 투자환경 개선을 통해 미래의 주요 먹거리가 될 신산업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