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이낙연 "공무원 피살사건 조사특위 설치…진상규명 주력"

  • 보도 : 2020.09.28 11:13
  • 수정 : 2020.09.28 11:13

특위 위원장 황희·간사 김병주…우선 사건 진상 규명에 주력 당부
이낙연 "보수야당, 낡은 정치공세 시작...미래지향적 준비 갖춰갈 것"

조세일보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민간인이 북한 해역에서 사살된 사건과 관련, 우리 당은 조금 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내 공동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회의에서 발언하는 이 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발생한 북한군의 우리 공무원 총격 피살사건과 관련, 남북 공동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민간인이 북한 해역에서 사살된 사건과 관련, 우리 당은 조금 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내 공동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특위 위원장엔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인 황희 의원이 맡게 됐다. 간사에는 한미연합군사령부 부사령관(육군대장)을 지낸 김병주 의원이 선임됐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특위는 우선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보수 야당은 월북 여부 등 핵심적 사실을 가리기도 전에 낡은 정치공세와 선동적 장외투쟁부터 시작했다"면서 "군사대응 위험하고 무책임한 주장도 서슴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나아가 "일각에선 벌써 가짜뉴스도 나온다"며 "그런 왜곡된 행태에 우리는 사실로 대응하면서 남북공동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미래지향적 준비를 갖춰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