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오리무중? 트럼프의 소득세… 여태 공개 안 해

  • 보도 : 2020.09.28 11:11
  • 수정 : 2020.09.28 11:35

뉴욕타임즈의 거듭된 의혹제기에도 불구, “많이 낸다” 주장만

10년간 소득세 안낸 이유…‘수입보다 지출이 훨씬 많아서‘

뉴욕타임즈 “트럼프, 부친 탈세 도와 거액재산 축적” 주장

트럼프의 막대한 빚, 수 조원… 만기도래 직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00년부터 최소 10년간은 소득세를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그가 버는 것보다 훨씬 많은 지출을 신고했기 때문이라고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가 보도했다.

조세일보

◆…사진 = 뉴욕타임즈 캡쳐

조세일보

◆…사진 = 뉴욕타임즈 캡쳐

뉴욕타임즈는 제보자로부터 입수한 20년 이상의 세금 보고서를 토대로 트럼프는 대통령에 당선된 해와 백악관에서의 첫해에 연방소득세로 겨우 750달러를 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뉴욕타임즈의 기사를 부인하며 “연방소득세로 많이 낸다. 많이 내고, 주 소득세로도 많이 낸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에서 연방 세금을 얼마나 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기를 거듭 거부했고 CNN 제러미 다이아몬드의 질문을 피하고자 자리를 떠 의혹을 해소하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무조사를 받는 동안 세금보고서를 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몇 년 동안 그는 국세청의 감사가 끝난다면 세금 보고서를 공개할 용의가 있다고 말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세금은 그가 처음 공직에 출마했을 때부터 미스터리였다. 2016년 선거운동 기간, 당시 트럼프 후보는 선거규정을 어기면서 국민 알권리가 있는 세금보고서 제출을 거부했다. 그가 취임한 이후에도 세금 보고서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측의 엘랜 가텐 변호사는 뉴욕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뉴욕타임즈 보도내용이) 전부는 아니더라도 대부분 부정확한 사실처럼 보인다.”라고 말하고 취재소스를 밝히기를 뉴욕타임즈에 요청했다. 이에 뉴욕타임즈는 '개인적 위험을 무릅 쓴 취재원'을 보호하기 위해 문서를 공개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즈가 입수한 세금 환급 자료에는 2018년이나 2019년 당시 그의 개인 신고 내용은 포함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는 여태껏 IRS(美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받는 것을 자신의 금융정보를 공개하지 않는 것에 대한 방어수단으로 썼다. 그러나 세금 감사가 끝난 후에도 세금 신고서를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2018년 뉴욕타임즈는 트럼프 대통령이 1990대 부모의 탈세를 도왔고 이 중 '전면적인 탈세'가 포함되어 있어 거액의 재산을 모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세 때부터 아버지의 부동산으로부터 최소 4억 1300만 달러(현재 가치로 환산)를 받았다고 알려져 있다. 

■ 트럼프의 막대한 빚… 수조원 만기도래 직면

뉴욕타임스의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막대한 빚을 지고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는 “유형 자산 손실, 광범위한 대손상각, 회계 감사 진행, 수조 원 빚이 만기도래하고 있다”며 “트럼프의 사업과 재정 상태에 큰 위협으로 다가가고 있다”고 폭로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2012년 트럼프 타워 상업공간을 담보로 해 1,173억 원의 담보대출을 받았으며 대다수 대출금을 세금으로 냈다. 트럼프의 회사는 대출 이자로 176억 원 이상을 냈지만 대출 총액에 대한 상환은 2022년에 만기 된다.

트럼프는 트럼프 그룹의 수익률을 높여주는 데 기여하고 있는 보르나도 신탁회사로부터 1,124억 원을 찾았다. 또한 2014년 1월에는 주식과 채권으로 1,150억 원을 팔아 지난 20년 동안 최대 수익을 올렸다. 2015년에는 680억 원, 2016년에는 800억 원을 더 팔았다. 지난 7월에 트럼프의 재무 공시를 보면, 남은 유가 증권이 1억 원에 불과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체들은 2018년 보유 현금이 407억 원이라고 신고했으나 이는 5년 전보다 40% 감소한 수치이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5조 원의 빚을 책임져야 하며 대다수가 4년 이내에 만기가 도래한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다면, 대출자들은 현직 대통령에 대한 압류를 고민해야 하는 전례 없는 위치에 놓일 수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