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10월도 기업 체감경기 정체…한경硏은 '더블딥' 경고

  • 보도 : 2020.09.28 11:00
  • 수정 : 2020.09.28 11:00

10월 BSI 84.6…대내외 불확실성 지속에 정체
자동차·기계·석화 등 주력산업 비관 전망 확대
"제조업 시작으로 더블딥 현실화 가능성 커"
3분기 내수·수출·투자 실적, 22년 만에 최저
한경연, 기업경기실사지수 조사 결과

조세일보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10월 우리 기업들의 체감 경기가 코로나19 재유행 등 영향으로 정체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28일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10월 전망치가 84.6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83.5)에 비해 1.1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이 반영되며 정체된 모습이라는 게 한경연의 진단.

부문별로는 내수(89.6), 수출(90.2), 투자(89.4), 자금(91.6), 재고(100.8,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 의미), 고용(92.4), 채산성(91.9) 등 전(全) 부문에서 기준선 아래였다.

업종별로 보면 비제조업(86.2)은 전달보다 소폭 상승(2.9포인트↑)에 그쳤고 제조업 체감경기(83.4)는 정체(0.2포인트↓)된 모양새다. 특히 국내 주력 기간산업 위주로 부정적 전망이 크게 확대됐다. 자동차(61.1), 기계(85.7), 석유화학(84.6)의 3개 업종은 전달보다 전망치가 10포인트 넘게 떨어졌고 반도체가 포함된 전자·통신장비(71.4)도 전달에 이어 2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재유행과 높은 대외 불확실성으로 인해 제조업을 시작으로 국내 경제가 재차 침체에 빠지는 더블딥(이중침체)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조세일보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9월 실적치는 84.0으로 전달(79.8)보다 소폭 상승했다. 그러나 여전히 80선에 머무르며 65개월 연속 부정적 전망을 이어갔다. 부문별로는 내수(88.2), 수출(90.5), 투자(88.5), 자금(90.8), 재고(102.0), 고용(91.3), 채산성(88.0)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3분기(7~9월) 전체 실적으로는 상황이 더 암울해졌다. 한경연은 경제 3대축인 내수, 수출, 투자 3부분 모두 3분기 평균 실적치가 IMF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이후 22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내수(평균 84.9)·수출은 1년 전보다 각각 4.8포인트, 5.3포인트 감소했고 투자(85.7)는 무려 8.9포인트 떨어졌다. 3부분 모두 최근 10년 중 최대 낙폭을 기록한 것이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기업들의 실적 부진이 지속되고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지난 4월 이후 회복세를 보이던 주력 제조업에 다시 위기가 닥치면서 국내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파급효과가 적지 않을 전망"이라면서 "대내외 리스크 대응과 함께 기간산업을 중심으로 한 적극적 유동성 지원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