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국제

빌 게이츠 "백신 내년 여름 보급 시작...코로나 종식은 2022년"

  • 보도 : 2020.09.16 08:01
  • 수정 : 2020.09.16 08:01

"내년 여름까지 전 세계에 백신 공급"
"60% 접종으로도 기하급수적인 확산 막을 수 있어"
"코로나19는 2022년에 끝날 것"
"가을에 효과적인 방역조치 없으면 사망자 다시 늘어날 수도"
"미국에서 10월 말 이전에 승인받을 백신 없어"

조세일보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사진=연합뉴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내년 코로나19 백신이 보급되며 2022년에 코로나19가 종식될 것으로 전망했다.

빌 게이츠는 15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여름까지 전 세계에 백신이 공급될 것"이며 "60% 수준의 접종으로도 기하급수적인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되면 내년은 코로나19 환자의 수를 기하급수적으로 줄이는 해가 될 것이며 2022년에 코로나19가 끝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앞으로 몇 달 동안 적절히 대응하지 않으면 "올해 가을에 미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 사망률이 봄 수준으로 되돌아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코로나19의 직접적 영향보다 빈곤, 기아 등 간접적인 영향으로 더 많은 생명을 잃을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게이츠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도 "백신 중 어느 것도 10월 말 이전에 미국에서 승인을 받을 것 같지 않다"면서 "12월이나 내년 1월에 적어도 2~3개의 백신이 승인을 신청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만일 모든 것이 완벽하게 진행된다면 10월 말까지 긴급사용 승인을 받을 수 있는 것은 화이자 백신뿐이다"이라고 말했다.

게이츠 재단은 지난 3월 화이자 등 여러 생명과학 기업과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협업을 발표했다. 또 존슨앤드존슨, 화이자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몇 년간 백신 개발을 위해 화이자 측에 수백만 달러를 지원했다.

CNBC는 "게이츠의 발언은 백신 중 어느 것도 미국 대선일인 11월 3일 이전에 나올 수 없다고 한 것이며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좋은 않은 소식"이라고 전했다.

게이츠는 "글로벌 위기에 대한 국가적 해결책은 없다. 모든 나라가 협력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 대유행은 전 세계적 협력 있어야만 막을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