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카드사 상반기 순익 18.9% 급증…카드론수익↑ 해외결제비용↓

  • 보도 : 2020.09.14 12:00
  • 수정 : 2020.09.14 12:00

8개 전업카드사 순이익 1조1881억원…전년비 1776억원↑
금감원 "코로나19로 카드 이용 줄었지만 비용 크게 감소"

조세일보

◆…출처=금융감독원

올해 상반기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9%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소비가 침체되면서 가맹점 수수료수익이 줄었음에도 카드론수익이 늘었고 해외여행이 제한되면서 해외결제수수료 비용이 급감한 영향이 컸다.

금융감독원은 14일 2020년 상반기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을 발표하고 올해 상반기중 8개 전업카드사의 국제회계기준(IFRS) 순이익은 1조118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9405억원 대비 1776억원(18.9%) 늘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침체로 가맹점 수수료수익이 945억원 줄었지만 카드론 수익은 1243억원이 늘며 총수익은 전년 대비 656억원 증가했다.

총비용은 1120억원 감소했다.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제한되면서 해외결제수수료 등 업무제휴수수료가 1319억원 줄었다. 대손비용도 1050억원 감소했다.

감독규정으로 삼고 있는 올해 상반기 중 대손준비금 적립 후 당기순이익은 1조314억원으로 지난해 7705억원 대비 33.9%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IFRS 기준 순이익 1조1181억원에서 대손준비금 전입액 867억원을 차감한 금액이다.

올 상반기중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424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26조1000억원 대비 0.3%(1조3000억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 269조4000억원 증가율이 1.0%로 저조하게 나타난 가운데 법인 신용카드 이용액과 체크카드 이용액이 각각 5.1%, 0.3% 감소한데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올 상반기 중 카드대출(현금서비스·카드론) 이용액은 53조원으로 지난해 동기 52조3000억원 대비 1.4% 증가했다.

카드론 이용액은 25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10.5%(2조4000억원) 증가했지만, 현금서비스 이용액은 27조6000억원으로 5.7%(1조7000억원) 감소했다.

지난 6월말 기준 누적 신용카드 발급매수는 1억1253만매로 지난해 동월말 1억870만매 대비 3.5%(383만매) 늘었다. 체크카드 발급매수는 1억1159만매로 지난해 동월말 1억1178만매 대비 0.2%(19만매) 감소했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총채권 기준 카드사 연체율은 1.38%로 지난해 동월말 1.61% 대비 0.23%포인트 하락했다. 신용판매와 카드대출 부문 연체율이 각각 0.11%포인트, 0.31%포인트 씩 하락하며 모두 지난해 동월 말 대비 개선됐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조정자기자본비율은 22.2%로 지난해 6월 말 23.1% 대비 소폭 하락했다. 레버리지배율(5.0배)은 지난해 동월말 보다 0.3배 상승했다. 모든 카드사가 조정자기자본비율 8% 이상, 레버리지배율 6배 이하의 지도기준을 준수했다.

금감원은 “올해 상반기 중 신용·체크카드 이용액 감소 등으로 수익 증가세는 둔화됐으나 비용이 크게 감소하면서 순이익은 증가했다”며 “연체율, 조정자기자본비율 등 건전성 지표도 양호한 상태를 지속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