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서울지방세무사회]

김완일號 본격 출범… "언제나 회원 위해 일하겠다"

  • 보도 : 2020.08.20 15:19
  • 수정 : 2020.08.20 15:19

김완일 회장 "세무사 보수 제값 받기 추진하겠다"
변호사 세무대리 제한하는 세무사법 개정 추진
회원 무료 동영상 교육 실시예정

조세일보

◆…20일 서울 서초동 한국세무사회관에서 열린 임원회의에서 김완일 회장과 신임 집행부 임원진, 지역세무사회장 등 50여명은 언제 어디서나 회원들과 함께하면서 회원의 권익을 향상시키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서울지방세무사회)

지난 6월 선거를 통해 당선된 김완일 서울지방세무사회 회장(이하 김 회장)이 제14대 집행부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 출범했다.

김 회장은 20일 오전 서초동 세무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장경상·이주성 부회장을 비롯해 김기동 업무정화조사위원장, 각 지역세무사회 정기총회를 통해 선출된 26개 지역회장들에게 각각 선임증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날 임원회의에서는 상무이사(총무 : 신기탁, 회원 : 오의식, 연수 : 손창용, 연구 : 김신언, 업무 : 임종수, 홍보 : 김유나, 국제 : 조덕희) 및 위원장(자문 : 권기만, 연수 : 손상익, 연구 : 이정식, 홍보 : 민정하, 국제 : 윤정기, 감리 : 반기홍)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고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와 함께 김면규 초대회장과 정영화(2~3대), 정은선(4~5대), 송춘달(6~7대), 이창규(8~9대), 김상철(10~11대), 임채룡(12∼13대) 회장 등 7명의 전임 서울세무사회장을 고문으로 위촉하는 내용을 의결했다.

김 회장은 인사말에서 "코로나19로 외출을 자제하는 시기임에도 회원님들께 봉사하고자 회의에 참석해주신 임원님과 지역회장님들께 감사하다. 아울러, 지난 6월 정기총회에서 회원님들을 위해 많은 일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지해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 동안 임채룡 전임 회장님과 역대 회장님들의 봉사와 노력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좋은 전통을 쌓아 오면서 발전해 올 수 있었던 점, 역대회장님과 선배 세무사님들께 감사를 드린다"면서 "남겨주신 좋은 전통을 이어 받아 소통과 화합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열과 성의를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회장은 "오랫동안 수행해본 회무경험의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제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한 세무사법이 21대 국회에서는 원하는 방향으로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최근 세법이 복잡하고 어려워지는 만큼 회원들이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납세자에게는 조세전문가인 세무사 역할의 중요성을 인식시켜 제대로 된 보수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내실 있는 서울회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지방세무사회는 회원사무소의 수익증대 방안으로 회원무료교육을 진행하기로 했다. 우선 컨설팅 분야에 대한 강좌를 1차로 실시하고 추후 세무 분야에 대한 강좌를 2차로 구분해 실시할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로 현장교육을 진행하는데 어려움이 있으므로 교육동영상으로 제작·편성해 회원들이 편리한 시간에 언제든지 수강할 수 있도록 제공하기로 했다.

이 밖에 지역세무사회에서 정기총회, 간담회 등 행사를 열 경우 서울지방세무사회가 안내문 발송을 대행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