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전국 오늘 날씨] 제5호 태풍 '장미' 북상…이동 경로는?

  • 보도 : 2020.08.10 09:25
  • 수정 : 2020.08.10 09:25

조세일보

◆…[사진=기상청]

월요일인 10일은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태풍의 영향으로 경상서부와 제주도에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호우주의보가 발표된 경남에는 시간당 4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경기서해안과 전북내륙, 전남남해안, 제주도에는 시간당 10mm, 그 밖의 서울과 경기도, 강원영서, 경북남부는 1mm의 약한 비가 내리거나 소강상태를 보인다고 예보했다.

북상하는 제5호 태풍 '장미'가 시속 50km로 북진해 제주도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됐고 일부 경남지역에는 호우특보가 발효돼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고 점차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오는 11일까지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시설물의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8도 강릉 29도 춘천 29도 대전 28도 대구 31도 부산 28도 전주 29도 광주 29도 제주 32도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2.0m, 남해와 동해 앞바다 1.0~4.0m로 일고 서해 먼바다 최고 4m, 남해와 동해 먼바다 최고 5.0m로 높게 일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이다.

지난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 5호 태풍 '장미'는 이날 오전 서귀포 남쪽 약 240km 부근 해상으로 빠르게 접근해 18시 부산 북북동쪽 약 100km 부근 육상을 지나 다음날인 11일 울릉도 북동쪽 약 120km 부근 해상을 지나 일본 삿포로 서남서쪽 부근 해상으로 나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태풍 장미의 앞부분에서 형성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새벽에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으나 비구름대가 제주 육상 동쪽 해상으로 치우쳐 산지를 제외한 제주에 10mm가량의 약한 비가 내렸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