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국제

태풍 '장미' 영향...내일까지 최고 250mm 폭우 예상

  • 보도 : 2020.08.10 08:20
  • 수정 : 2020.08.10 08:20

태풍 5호 장미 북상…내일까지 최고 250mm
제주도 태풍특보 발효
일부 경남과 서해5도 호우주의보
1일부터 장마로 사망자 31명·실종자 11명

조세일보

◆…제5호 태풍 장미 이동 경로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제5호 태풍 '장미'가 빠르게 북상중이다.

기상청은 10일 오전 7시 제5호 태풍 장미가 서귀포 남쪽 약 210km 해상에서 시속 38km로 북북동진 중이라고 발표했다.

현재 태풍 '장미'의 중심기압은 998hPa, 최대 풍속은 초속 19m, 강풍 반경은 240km이다.

기상청은 태풍 장미가 오늘 12시 서귀포 동북동쪽 약 110km 해상을 지나고 오후 6시 부산 북동쪽 100km 부근 육상을 지나 자정쯤 동해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오전 8시부터 제주도에 태풍특보가 발효되며 9시부터는 일부 전남남해도서 태풍특보 발효된다. 일부 경남지역과 서해5도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표됐다.

북상하는 태풍 장미에서 형성된 비구름대가 시속 50km로 북진하며 남해안으로 유입됨에 따라 오늘 아침에는 전남동부해안과 경남, 경북남부에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점차 그밖의 남부지방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에는 오늘 아침 8시 전후에 제주도남부부터 시간당 3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전남 남해안과 경남 해안, 제주도 남부와 산지, 지리산 부근에 내일까지 최대 250mm 이상의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서울·경기·강원·서해 5도·울릉도·독도는 11일까지 30~80mm의 비가 내리고 강원 남부는 120mm 이상의 비가 쏟아질 예정이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내일(11일)까지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시설물의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또한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짧은 시간 동안에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산간, 계곡 등의 야영객들도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10일 중앙중앙재난안전대책본에 따르면 이달 1일 이후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31명, 실종자는 11명, 부상자는 8명로 집계됐다.

이 중 광주·전남 지역은 지난 7일부터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쏟아진 폭우의 영향으로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1일부터 누적된 이재민은 전국 11개 시도 6946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3425명은 아직 귀가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도로와 교량 4348곳과 주택 4148곳이 비 피해를 입었으며 농경지 2만5113헥타르가 침수됐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