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정부, 北에 118억 지원 결정…영유아·여성 인도적 상황 개선

  • 보도 : 2020.08.06 16:35
  • 수정 : 2020.08.06 16:50

조세일보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1000만 달러(약 118억 8000만 원)를 지원키로 결정했다.

6일 정부는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0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이 사업은 WFP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올해 초부터 준비되어 왔지만 지난 6월 초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 발표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로 미뤄져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업은 북한 내 7세 미만 영유아와 여성의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WFP가 북한과 합의 하에 추진하는 영양지원 사업에 정부가 일정 부분 공여하는 형태로 북한 9개도 60개 군 보육원·유치원·소아병동 내 영유아와 임산부·수유부를 대상으로 영양강화식품 약 9000톤을 지원하는 '영양지원사업'과 취로사업에 참가하는 2만 6500명에게 옥수수·콩·식용유를 3600톤 지원하는 '식량자원사업'으로 진행된다.

통일부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WFP측이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 요청해 왔고 해당 사업이 북한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계층인 영유아와 여성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기여한다는 판단에 따라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말 정도면 우리가 구입한 물자가 북측에 전달이 되거나 북한 공장 내에서 생산이 이뤄져 북한 수혜자들에게 공급이 될 것으로 예상 한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교추협 모두발언에서 “인도적 사업을 정치·군사적으로 연계하는 단기적 좁은 시야에서 벗어나 긴 호흡으로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원칙을 확고하게 이행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남북관계 복원을 위해 우리의 진정성을 북한에 알리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말보다도 행동으로 하는 것이 크게 전달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교추협에서는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을 지원하는 안건도 의결됐다.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은 남북출입사무소, 철거 GP 등을 활용하여 남북이 함께하는 문화교류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3년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