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美대북특별부대표 "北과의 협상 준비돼…강력한 팀 있어"

  • 보도 : 2020.08.06 14:07
  • 수정 : 2020.08.06 14:07

웡 부대표 "생산적 협상 위해 北 압박하는 일치된 전략에 동참해야"
중국 역할 강조 "미·중, 겹치는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고 봐"
"중국 측의 실제 행동과 헌신 필요" 강조

조세일보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가 5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진행된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북한과의 협상에 준비돼 있다는 미국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연설하는 웡 부대표 (사진=VOA 캡처)

알렉스 웡(Alex Wong)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가 5일(현지시간) 북한과의 협상에 준비돼 있다는 미국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대북 압박 필요성도 강조하며, 중국이 제재 이행과 관련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엔 특별정무차석대사에 지명된 웡 부대표는 5일 화상으로 진행된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을 위한 로드맵 마련에 필요한 실무 차원의 협상을 아직 하지 못했다"며 이 같은 미국의 입장을 전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6일 보도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과) 협상할 준비가 된 강력한 범정부 팀이 있다"고 덧붙였다.

매체에 따르면, 웡 부대표는 그러면서도 생산적인 협상을 위해 북한을 계속 압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을 생산적인 협상으로 이끌기 위해 다시 북한을 압박하는 일치된 전략에 동참하도록 전 세계를 계속 자극해야 한다"며 특히 중국의 대북 제재 이행에 큰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언급했다.

대북제재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등 미국이 중국과 지속적인 대화를 하고 있는 특정 사안이며, 미·중 간 의견이 항상 일치하는 것은 아니지만 소통 라인을 계속 열어둘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웡 부대표는 또 "미·중이 한반도에서 동일하진 않지만 겹치는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고 본다"면서 "미국은 이런 점(겹치는 이해관계)을 발전시킬 수 있으며, 여기에는 외교와 소통, 그리고 중국 측의 실제 행동과 헌신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