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법무법인 지평, 한국판 뉴딜 관련 법률서비스에 총력

  • 보도 : 2020.07.21 13:03
  • 수정 : 2020.07.21 13:03

'디지털경제그룹·그린뉴딜TF' 출범

조세일보

법무법인 지평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응한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기위해 '디지털경제그룹'과 '그린뉴딜TF'를 출범했다고 21일 밝혔다.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이후의 경기 침체 및 비대면 수요 급증에 따른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에 대응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등을 통해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계획이다.

최근 국제적으로도 지구적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경제사회의 구조를 변화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그린 뉴딜이 화두가 되고 있다.

법무법인 지평은 그간 그린 뉴딜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온 환경팀과 에너지팀, 공공정책팀을 주축으로 '그린뉴딜TF'를, D.N.A(Data, Network, AI), 스마트시티, SOC를 비롯한 각 산업·법률 분야의 전문가를 중심으로 '디지털경제그룹'을 각각 구성하여 한국판 뉴딜 관련 이슈에 대응하고 필요한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임성택 대표변호사가 총괄하는 '그린뉴딜TF'는 환경, 에너지, 금융, 입법 분야의 전문가들 30여 명으로 구성되어,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투자·금융 자문을 비롯하여 각종 인허가 자문 및 소송, 배출권거래제(ETS), 스마트그리드, 그린모빌리티, 제로에너지건축물 등 각종 기후변화 대응 자문, 인수합병(M&A)·구조조정 등 거래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위험의 평가 및 대응 자문, 토양·대기·수질오염 등 분쟁 관련 자문 및 소송까지 그린 뉴딜 관련 포괄적인 법률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디지털경제그룹'은 양영태 대표변호사가 총괄하며,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에 있어 필수적인 개인정보, 빅데이터, 블록체인, AI 등 데이터 기반 산업, 디지털 헬스케어·온라인교육·실감콘텐츠 등 비대면 산업과 플랫폼 사업, SOC 분야의 디지털화 및 스마트시티 등 디지털 뉴딜의 핵심 산업 분야별 전문가들 50여 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린 뉴딜에는 국경이 없다. 한국판 뉴딜 관련 법률서비스는 단기적인 법률수요에 대응하는 것뿐만 아니라 환경 문제 해결과 경제 패러다임의 전환이라는 거시적인 변화에도 대응할 필요가 있다.

지평은 국내 및 해외 11개 사무소를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특히 국내 최고의 공공정책, 입법지원 역량을 갖추고 있어서 그린 뉴딜 및 한국판 뉴딜과 관련하여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법률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