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국제

홍콩보안법 후폭풍...영국, 중국 압박 강도 높인다

  • 보도 : 2020.07.21 08:12
  • 수정 : 2020.07.21 08:12

영국, 홍콩과 범죄인 인도조약 중단
무기 수출 금지, 중국에 이어 홍콩으로 확대
위구르족 탄압에 마그니츠키 제재 부과 검토

조세일보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 [사진=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조약을 중단한다.

20일(현지시간)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하원에 출석해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조약을 '즉시 그리고 무기한으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라브 장관은 "홍콩 국가보안법에 따라 범죄인 인도가 악용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명확하고 강력한 보호 수단이 있기 전에는 중단 조치의 재개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로써 영국은 호주 및 캐나다에 이어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 조약을 중단하는 것이다. 라브 장관은 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국제사회 파트너들과 협력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영국은 범죄인 인도조약 중단에 이어 무기 수출도 중단한다.

라브 장관은 1989년부터 시행됐던 중국에 대한 무기 수출 금지 조치를 홍콩으로 확대하여 내부 탄압에 사용될 수 있는 총기, 수류탄 등의 무기를 홍콩으로 수출하는 것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브 장관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은 국제사회 의무에 대한 심각한 위반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중국의 위구르족 탄압을 언급하며, 유엔 등에 문제를 제기했으며, 인권 탄압을 저지른 중국 기관과 개인에 대해 자산 동결, 비자 발급 제한 등 이른바 '마그니츠키 제재'를 부과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중국은 즉각 반발했다.

왕원빈 신임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 정부는 모든 소수민족을 평등하게 대우하고 있다"면서 "이같은 정간섭에 대해 반드시 단호한 반격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류 샤오밍 중국 주영 대사도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영국의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완전히 잘못된 일"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영국은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 이후 300만 명에 육박하는 영국해외시민(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인들에게 영국 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도록 이민법을 개정하고, 5G사업에서 화웨이를 퇴출하는 등 연일 중국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이로서 영국과 중국의 관계는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