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WSJ "美국방부,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옵션 제시" 보도

  • 보도 : 2020.07.18 13:48
  • 수정 : 2020.07.18 13:48

WSJ, 지난해 백악관 지시...합참 전 세계 주둔미군 재배치 검토
IPOL 여론조사, 미국인 43% 주한미군 철수 반대...찬성 27%
VOA "이번 조사 결과, 주한미군에 대한 미국인 지지 더 약화된 것"

조세일보

◆…훈련중인 주한미군 (사진=VOA 제공)

미국 국방부가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안을 보고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주한미군 철수를 반대하는 미국인이 43%로 철수지지 27%보다 여전히 높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의 유력 일간지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미군 관리들의 말을 인용, 국방부가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옵션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에 따르면, 백악관은 지난해 가을 전 세계에 배치된 미군의 철수를 위한 예비적 옵션을 제시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미 합참은 지난 3월 전 세계에 주둔 중인 미군의 재배치 또는 잠재적 주둔 규모 축소 등 주한미군의 구조를 재검토해 백악관에 제시했다. 

은 미 국방부의 이 같은 검토는 한·미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이견이 지속되는 가운데 나왔다고 지적하면서 백악관의 분담금 대폭 증액 압박의 일환임을 강조했다.

이 매체는 그러면서 한국 측이 첫해인 올해 분담금을 13.6%를 인상하고 향후 4년간은 한국의 국방비 증액과 연계해 매년 약 7%의 인상안을 제시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1년짜리 협정으로 약 50% 인상된 13억달러를 요구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이날 미 중서부 웨스턴 켄터키대학 산하 국제여론연구소(IPOL)의 티머시 리치 교수 연구팀이 지난 7일 미국인 1천24명을 대상으로 주한미군 철수에 대한 찬반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10명 중 4명이 철수에 반대했다고 밝혔다.

리치 교수팀은 웹(mTurk Amazon)을 통해 설문조사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며, 주한미군 철수에 '강력히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2.93%, '동의하지 않는다' 29.92% 등 42.85%가 미군 철수에 반대했다고 전했다.

반면 응답자의 22.01%는 주한미군 철수에 동의했고, 4.83%는 강력히 동의한다고 밝혀 26.84%가 철수를 지지했다. 30.31%는 판단을 유보했다. 아프간 주둔 미군 철수는 두 배가 넘는 55%가 지지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공화당 지지자가 주한미군 철수를 더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 지지자 가운데 주한미군 철수에 찬성한 응답은 강력히 찬성한다는 응답 6.5%를 포함해 32.8%에 달했다.

반면, 민주당 지지자는 23.9%만이 주한미군 철수에 찬성했다.

조사팀은 이에 대해 민주당 지지자들이 북한을 더 임박한 위협으로 보고 있다는 기존의 조사 결과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했다.

반면 공화당 지지자들 사이에 주한미군 철수 찬성이 높게 나온 것은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부정확성 논란에도 불구하고 지지자들에게 설득력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팀은 분석했다.

조사팀은 또 미국인들 사이에 주한미군 유지가 더 폭넓은 지지를 받은 정확한 이유는 설명하기 힘들지만, 한국과의 긍정적 관계와 북한의 적대감이 인식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보다 폭넓은 측면에서는 (대북) 억지력의 성공과 더 큰 군사적 충돌 가능성에 대한 낮은 기대가 주한미군 주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했다.

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지난해 다른 기관의 조사와 비교해 주한미군에 대한 미국인의 지지가 좀 더 약화됐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시카고의 민간단체인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CCGA)가 지난해 9월 발표한 설문조사에서는 10명 중 7명(69%)이 주한미군 규모를 현 수준으로 유지 또는 더 확충해야 한다고 답한 바 있다"고 전했다.

당시 주한미군 감축 지지는 16%, 철수 지지는 13%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