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관세

관세청, 원산지관리시스템 개선… 증명 신청 빨라진다

  • 보도 : 2020.07.16 09:16
  • 수정 : 2020.07.16 09:16

FTA 원산지관리시스템, 유니패스와 연계

관세청 "정확성·신뢰성·편의성 높였다"

조세일보

◆…관세청 대전청사.

관세청(청장 노석환)은 FTA 원산지관리시스템(이하 FTA-PASS)을 전자통관시스템(이하 UNI-PASS)과 연계시킴으로써 수출기업이 FTA-PASS내에서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원산지증명서(C/O)를 신청할 수 있도록 개선해 16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FTA-PASS는 FTA 원산지관리(원산지 판정·증명서 발급, 증빙서류 보관 등)를 기업들이 쉽고 체계적으로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관세청이 개발·보급하는 원산지관리시스템이다.

개선안에 따르면, 우선 수출자가 기관발급 원산지증명서를 신청하는 경우 UNI-PASS 수출신고 정보를 원산지증명서 신청서에 자동으로 기재되도록 개선했다.

이에 따라 수출자가 원산지증명서 신청 시 입력하는 정보는 한 품목당 최대 17개 항목에서 3개 항목으로 크게 줄었고, 원산지증명서의 정확성과 신뢰성도 높였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FTA-PASS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편리하고 유용한 기능이 추가된다.

주목할 기능은 1국가 다협정 세율 비교기능이 가능해진 점이다. 이를 통해 한-베트남 FTA, 한-아세안 FTA, 한-중 FTA·APTA 등 1개 국가에 여러 협정이 적용되는 국가로 수출할 경우 세율이 낮은 협정의 정보를 제공받아 수출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또, 그 동안 간편형('19년 서비스 개시) 사용자에게는 서비스가 제한됐던 기관발급 원산지증명서 신청 기능이 일반형과 간편형 사용자 모두에게 확대되어 기관발급이 필요한 한-중 FTA 등 5개 협정에 대한 원산지증명서 신청이 편리해졌다.

관세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용자 의견수렴을 통해 FTA-PASS의 불편한 점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사후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