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관세

7월 1∼10일 수출 마이너스로 출발… 감소폭은 줄어

  • 보도 : 2020.07.13 09:09
  • 수정 : 2020.07.13 09:09

7월 들어 반도체·승용차·선박 등 수출규모↑

하루 평균 수출액은 1.7% 감소

-7월 초 수출입 현황 자료-

조세일보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의 수출이 지난해보다 1.7%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조업일수를 감안해 산출한 일평균 수출액도 1.7% 줄어들어 코로나19에 따른 수출 부진이 계속되고 있지만 감소폭은 점차 줄어드는 모습이다.

13일 관세청이 발표한 7월 1일∼10일 수출입현황을 보면 수출은 133억 달러, 수입은 141억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수출 △1.7%(2.3억 달러↓) 수입 △9.0%(14.2억 달러↓)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간으로 따져보면 수출 2539억 달러, 수입 2440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수출은 △10.8% 감소했으며 수입은 △9.0% 줄어들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7.7%), 승용차(7.3%), 선박(307.0%) 등의 수출 증가세가 눈에 띈다. 반면, 석유제품(△42.2%), 무선통신기기(△9.7%), 자동차 부품(△34.0%) 등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9.4%)과 미국(7.3%), 베트남(4.1%)과의 교역규모는 증가했고 일본(△20.8%), 홍콩(△6.9%), 중동(△32.0%) 등과의 교역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반도체(6.9%), 반도체 제조용 장비(85.1%), 무선통신기기(29.9%) 등의 수입은 증가했고 원유(△32.6%), 기계류(△12.9%), 가스(△3.2%) 등의 수입은 감소했다.

수입국 별로 살펴보면 대만(22.4%), 베트남(0.7%) 등은 증가했지만 중국(△1.3%), EU(△11.9%), 중동(△18.5%), 미국(△12.9%) 등은 감소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통계는 단기성 통계로 조업일수 변화 등의 영향을 크게 받을 수 있다"면서 "주요품목은 관세청 성질별 분류체계 기준으로 집계되며, 신고수리일 기준으로 연간 통계확정 시(2021년 2월)까지 일부 수치는 정정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