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추미애 발끈 "특정의원 연관성 등 오보 지속하면 상응 조치할 것"

  • 보도 : 2020.07.10 12:19
  • 수정 : 2020.07.10 12:19

"제 지시, 법무부 텔방 통해 공유...비서실, SNS로 전파한 것" 일축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10일 "특정 의원과의 연관성 등 오보를 지속하며 신용을 훼손한다면 상응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미리 알려드린다"며 언론과 야권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과의 유착 의혹을 지속 제기할 경우 법정 대응할 뜻을 밝혔다.

조세일보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10일 SNS 에 "특정 의원과의 연관성 등 오보를 지속하며 신용을 훼손한다면 상응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미리 알려드린다"며 언론과 야권이 계속 유착 의혹을 지속 제기할 경우 법정 대응할 뜻을 밝혔다. 추 장관 SNS 글(캡처)

추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야권과 언론의 강한 의혹 제기를 "이상한 의문"이라고 규정하며 이같이 말했다.

'법무부 입장문 가안' SNS 사전유출에 대해 미래통합당과 정의당 등 야권과 일부 언론에서 추미애 장관과 법무부 밖의 비선실세들과의 유착 관계 의혹을 제기하면서 '국정농단'으로 규정하고 즉각적 감찰 등을 촉구하고 나선 데 반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장관은 당시 상황에 대해 "대검에서 온 건의문이라고 제게 보고된 시각은 오후 6시 22분이었다. 저는 6시 40분에 제 지시와 다르다는 취지의 문안을 작성해 카톡으로 보냈다"며 "수사팀을 포함한다는 대검의 대안내용을 확인한 후 좀 더 저의 뜻을 명확히 하고자 7시 22분에 다시 검사장 포함 수사팀의 교체불허의 추가수정문안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저의 지시는 바로 법무부 텔방을 통해 공유됐다"면서 "제가 보낸 지시문안 외에 법무부 간부들이 만든 별도의 메세지가 7시39분에 들어와 제가 '둘 다 좋다'고 하고 공개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통상 장관 비서실은 SNS로 전파하고, 법무부 대변인실은 언론인들에게 공지를 하기에 이 건도 달리 오해할 만한 점이 없는 것"이라며 비서진의 초안 유출이 불법이 아님을 주장했다.

미래통합당 법사위 위원들은 앞서 전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법무부 입장문 가안' 유출 논란과 관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유출 경위, 유출자 등을 파악하기 위해 즉각적인 감찰을 단행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추 장관의 '검찰총장 수사지휘권 박탈' 시도라는 초유의 사건과 관련한 법무부 내부 논의 과정이 더불어민주당 2중대 대표 최강욱 의원을 비롯한 친여 인사들에게 유출되는 기막힌 일이 벌어졌다"면서 "발표하지도 않은 법무부의 공식 입장문 초안이 친여 인사들에게 왜, 어떻게 유출된 것인지 추미애 장관과 최강욱 의원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역시 이와 관련해 "법무부와 법무부 바깥의 정당 관계자, 그리고 또 다른 관계자들이 긴밀하게 연관돼 있고, 통상적으로는 알기 힘든 '보이지 않는 논의기구'가 있는 것인지 하는 의심을 충분히 할 수 있다"며 사안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혹 해소를 위해서라도 추 장관이 나서서 법무부 내부 검토안이 어떻게 밖으로 유출되었는지를 조사하여 밝혀줘야 할 것"이라고 즉각적 진상조사 착수를 촉구했다.

한편 법무부는 초안 유출 파문과 관련해 이번 사안은 추미애 장관과 법무부 대변인실 사이의 소통의 오류에서 비롯된 것임을 밝혔다.

그러면서 법무부는 최강국 열린우리당 대표에게 직접 보낸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 대표도 앞서 본인이 접수한 내용은 법무부에서 직접 받은 게 아니라 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의 내용을 발췌해 올린 것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