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서훈-비건, 한미동맹 중요성 공감...북미대화 중요성도 강조

  • 보도 : 2020.07.09 14:34
  • 수정 : 2020.07.09 14:34

비건 美국무부 부장관 청와대 예방...美정부 입장 밝혀

조세일보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9일 청와대를 예방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토대로 긴밀한 소통은 물론 북미 간 대화의 중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청와대 정문 전경 (자료사진)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9일 오전 청와대를 예방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토대로 긴밀한 소통은 물론 북미 간 대화의 중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서 실장이 비건 부장관과 이날 오전 10시부터 11시 10분까지 면담을 갖고 이같은 공감대를 가졌다고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서 실장은 굳건한 한미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임을 강조하면서, 한미 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자고 했고, 이에 비건 부장관도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양측은 최근 북한 관련 동향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하여 논의했다.

서 실장은 비건 부장관이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전념하고 있음을 높이 평가하면서 관련 노력을 지속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비건 부장관도 이에 북미 간 대화 재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우리와 긴밀한 공조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또한, 양측은 다양한 한미 양자 현안 및 국제 정세에 관해 논의했으며,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SMA)을 조속히 마무리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비건 부장관은 교착 상태인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 경제번영네트워크(EPN) 참여 그리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한미워킹그룹 문제 등 양국 간 현안 논의를 위해 지난 7일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방한 둘째 날인 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예방을 시작으로 조세영 외교부 차관과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수석대표 협의 등을 가졌다.

일각에서 비건 부장관의 방문 기간 중 북한과의 접촉 가능성을 점친 데 대해서는 '계획 없음'을 분명히 한 바 있고, 북한 역시 외무성 공식 발표까지 나온 상황이라 판문점 등을 통한 북미접촉 가능성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다만 비건 부장관이 서 실장과의 면담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저녁 귀국길에 오른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