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여야 원구성 협상 최종 결렬...민주당 18개 위원장 독식 운영

  • 보도 : 2020.06.29 11:29
  • 수정 : 2020.06.29 11:29

박병석 의장 "오후 7시 본희의". 국회 출범부터 극한대립

여야는 29일 국회 원구성을 위한 마지막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 도출에 실패, 더불어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직을 모두 독식하게 됐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했으나 합의안을 도출하는 데는 실패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직후 기자들에게 "개원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고 밝혔다.

한민수 국회공보수석이 이날 대신 발표한 입장문에서 박 의장은 "어제 협상에서 합의문 초안까지 만들었으나 오늘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며 "미래통합당은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 맡아 책임지고 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이 오늘 오후 6시까지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는 것을 전제로 본회의를 7시에 개의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본회의가 개최되면 여야 합의가 필수조건인 정보위원장을 뺀 17개 상임위원장 선출이 강행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할 예정이다. 당초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을 할 예정이었으나, 여야 극한대립이 예상되자 정 총리가 대신하기로 한 모양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