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국제

트럼프, '50% 지지율' 얻은 바이든에 14%P 뒤져

  • 보도 : 2020.06.25 07:48
  • 수정 : 2020.06.25 07:48

NYT-시에나대 여론조사…"트럼프, 확실히 언더독"

조세일보

◆…미국 대선에서 맞붙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PG)[김민아,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오는 11월 대선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14%포인트 차이로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24일(현지시간) 시에나대학과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오늘 대선이 열린다면 누구에게 투표할 것이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36%를 얻은 데 비해 바이든 전 부통령은 50%를 획득했다.

이번 여론조사(표본오차 ±3.0%포인트)는 지난 17~22일 미 유권자 1천337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여성(22%포인트 격차)은 물론 남성(3%포인트 격차) 유권자들 사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에 우위를 보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흑인(74%포인트)과 히스패닉(39%포인트), 대학을 졸업한 백인(28%포인트)들로부터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고, 트럼프 대통령은 백인(1%포인트), 특히 대학을 나오지 않은 백인(19%포인트)들로부터 우위를 지켰다.

연령대별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18~34세(34%포인트), 35~49세(23%포인트), 65세 이상(2%포인트) 유권자들로부터 더 많은 지지를 얻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50~64세(1%포인트) 유권자들 사이에서 근소한 우위를 보였다.

NYT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백인 유권자들 사이에서도 지지세를 넓히고 있다면서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확실히 '언더독'(불리한 경쟁자)이라는 표시라고 평가했다.

앞서 CNN 방송이 지난 2∼5일 미 전국의 성인 1천25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3.4%포인트)에서도 만약 오늘 선거가 치러진다면 누구를 지지하겠느냐는 물음에 바이든은 55%의 지지율을 기록, 41%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14%포인트 앞선 바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