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IMF, 올해 한국 성장률 -2.1%로 전망…내년 3.0%

  • 보도 : 2020.06.25 06:51
  • 수정 : 2020.06.25 06:51

기재부 "한국, 선진국 중 유일하게 내년말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IMF, 올해 한국 일반정부 총부채비율 49.5%로 상승 전망

조세일보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2%에서 -2.1%로 내렸다.

해외 주요국의 1분기 성장률 실적이 부진했고, 2분기에는 더 심각한 경기 위축이 나타날 수 있는 등 글로벌 경제 상황이 나빠진 데 따른 것이다.

우리 경제 성장률 하향조정폭(-0.9%포인트)은 세계 성장률 하향폭의 약 절반이다.

내년에는 우리 경제 성장률이 3.0%로 회복한다고 전망했다.

IMF, 올해 한국 성장률 -2.1%로 전망…내년 3.0% - 2

IMF는 24일(현지시간) 발표한 '6월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로 4월(-1.2%) 전망 때보다 0.9%포인트 내렸다. 이 전망대로라면 한국은 외환위기 때인 1998년(-5.1%)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하게 된다.

IMF는 이날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0%에서 -4.9%로 1.9%포인트 내렸다.

IMF가 내놓은 주요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보면 미국(-8.0%), 일본(-5.8%), 독일(-7.8%), 프랑스(-12.5%), 중국(1.0%), 인도(-4.5%) 등이다.

IMF가 올해 한국 성장률을 상대적으로 적은 폭으로 낮춰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1.2%)보다는 비관적으로 봤다.

IMF는 "중국, 독일, 일본 등을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1분기 GDP가 예상보다 부진하고 최근 지표를 볼 때 중국을 제외하고 2분기에 보다 심각한 위축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획재정부는 IMF의 전망대로라면 선진국 가운데 한국만 내년 말에 경제 규모가 2019년 수준을 회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 주요국은 올해 큰 폭의 역성장을 경험해 설령 내년에 회복하더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기 어렵지만 한국은 가능하다는 뜻이다.

IMF는 내년 한국 성장률은 3.0%를 나타낸다고 봤다. 세계 경제 성장률도 내년에는 5.4%로 반등한다고 전망했다.

한편 IMF는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의 GDP 대비 일반정부 총부채 비율이 49.5%로 2019년(41.9%)보다 7.6%포인트 오른다고 전망했다. IMF는 한국 정부가 집계하는 국가채무에 비영리 공공기관의 부채를 더해 '일반정부 부채(D2)'라는 지표를 집계한다.

IMF는 우리나라의 일반정부 재정수지는 올해 GDP 대비 3.6% 적자를 나타낸다고 봤다.

IMF는 "코로나19의 대유행에 각국의 정부가 보건, 일자리, 금융 관련 확장적인 정책을 펴면서 전 세계의 GDP 대비 일반정부 총부채 비율은 100%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IMF는 이번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와 함께 각국의 재정건전성 관련 지표도 함께 제시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