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정은 군사행동 보류 지시' 이후 北 DMZ내 확성기 철거

  • 보도 : 2020.06.24 11:01
  • 수정 : 2020.06.24 11:01

대남 확성기 설치 이틀만에 재철거, 전단 살포도 보류될 듯
일각에선 '남북 당국간 사전 물밑 교류' 제기...극한 대립은 피한 듯

2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남 군사행동 보류' 지시 이후 비무장지대(DMZ)내 설치했던 북한의 대남비방 방송용 확성기 철거가 시작됐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북한이 최전방 일부 지역에서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10여개를 철거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DMZ내 다수의 확성기를 설치한 지 이틀만의 원상복구다.

지난 2018년 5월 남과 북은 4·27 판문점 선언에 따라 대북·대남 확성기를 철거했었다.

그러다 지난 22일부터 23일경 북한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반발, 우리 정부를 원색비방하며 2년 만에 대남 확성기 수 십대를 DMZ 일대에 재설치하는 등 강도 높은 대남공세를 예고했다.

이에 우리 군도 대북 확성기 설치를 통한 맞대응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북한의 조치로 우리측 확성기 설치 또한 보류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확성기 철거에 나서면서 앞서 문재인 대통령을 원색비난하며 사전 공개했던 대남전단(삐라) 살포도 보류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북한이 대남 비방용 확성기 재철거를 시작하면서 일단 남북간 극한 대립을 를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이 대남 비방용 확성기를 설치한 지 불과 이틀도 지나지 않아 재철거를 한 점에 대해서 남북 당국간 물밑 교류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다.

군 당국자는 이에 대해 "공식적으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북한의 대남 확성기 철거 조치가 군사적 긴장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며 "군은 북한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며 군사적 위기가 고조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 예비회의가 화상회의로 6월23일 진행되었다"며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에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하였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예비회의를 김 위원장이 주재했다고 밝혀 대남 군사행동 계획 전격 보류가 김 위원장의 지시임을 분명히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