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통일부 "북, 판문점선언 위반 안타까워…적대행위 중단해야"

  • 보도 : 2020.06.23 12:27
  • 수정 : 2020.06.23 12:27

북한의 확성기 재설치에 "대남 방송 재개한다면 심히 유감"
탈북단체 대북전단 살포 주장 관련 "경찰 사실관계 확인 기다리는 중"

조세일보

◆…북한 확성기 재설치
(인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3일 인천시 강화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에 대남 확성기가 설치돼 있다. 2020.6.23 seephoto@yna.co.kr

통일부는 23일 북한이 대남전단 살포를 예고하고 비무장지대 일대에 대남 확성기를 재설치하고 있는데 대해 "판문점 선언 합의가 위반돼 가는 모습이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최근 남북관계가 후퇴하는 모습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하며 "빨리 비생산적인 적대행위를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남북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대남 확성기 재설치에 대해선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내용을 상기시키며 "만약 북한이 대남 확성기를 재개한다면 조항을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4·27 판문점 선언에는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 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확성기를 실제 가동하지는 않았지만 재설치한 것만으로도 문제가 되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하지 않은 행동까지 위반으로 볼 수 없지만, 확성기의 용도를 생각하면 바람직한 일로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북한이 대남 확성기 방송을 시작한다면 정부는 심히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전날 밤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 전단을 보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현재 경찰이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며 우리도 사실관계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북 전단이든 대남 전단이든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비생산적인 전단 살포 행위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