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북한 "오늘 12시부터 청와대 포함 모든 연락선 차단·폐기"

  • 보도 : 2020.06.09 07:07
  • 수정 : 2020.06.09 07:07

중앙통신 "남한과 더 마주앉을 일 없어…통신연락선 차단·폐기는 첫단계"

조세일보

◆…정치국 회의서 거수하는 참석자들
(서울=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7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3차 정치국 회의를 열었다고 8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 위원장과 더불어 참석자들이 손을 들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 2020.6.8

북한은 9일 정오부터 모든 남북한 간 통신연락선을 완전히 차단·폐기한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6월 9일 12시부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폐기하게 된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지난 8일 대남사업 부서 사업총화회의에서 이러한 지시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두 사람이 "대남사업을 철저히 대적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죗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사업 계획들을 심의했다"면서 "우선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 연락선들을 완전 차단해버릴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통신은 "남조선 당국과 더이상 마주앉을 일도, 논의할 문제도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면서 (통신연락선 차단·폐기는) "남조선 것들과의 일체 접촉공간을 완전격폐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없애버리기로 결심한 첫 단계 행동"이라고 밝혀 추가 조치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통신은 "다른 문제도 아닌 그 문제에서만은 용서나 기회란 있을수 없다"며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해주어야 한다. 우리는 최고존엄만은 그 무엇과도 바꿀수 없으며 목숨을 내대고 사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 4일 김 제1부부장의 담화, 5일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탈북민 대북전단 살포와 이에 대한 남한 당국의 대응을 비판하면서 남북관계 단절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북측은 지난 8일 통전부 담화에서 첫 조치대상으로 언급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한 남측의 연락 시도에 오전에는 받지 않았지만 오후에는 응답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