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국제

연준 "미 전역 경제활동 급격히 하강…전망 매우 불투명"

  • 보도 : 2020.05.28 07:07
  • 수정 : 2020.05.28 07:07

경기동향보고서 베이지북 "대부분 지역 회복속도 비관적"

조세일보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모든 지역에서 경제활동이 하강하고 있다"면서 "대부분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연준은 이날 경기 동향 보고서인 '베이지북'에서 "경제 재개가 시작되면 전반적인 경제활동이 상승할 것으로 많은 지역이 희망하고 있지만, 경제 전망은 여전히 매우 불확실하고 대부분 지역이 잠재적 회복 속도에 대해 비관적"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베이지 북은 12개 연방준비은행 관할지역의 흐름을 평가한 것으로,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때 기초 자료로 쓰인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 18일까지의 상황을 담았다.

로이터통신은 그러나 보고서는 미 전역이 대부분 셧다운(폐쇄) 조치에 들어갔을 당시인 4월에 대부분 완성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도 -4.8%(연율)를 기록했으며, 2분기에는 더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국의 4월 비농업 일자리가 2천50만개 줄었으며, 같은 달 실업률도 전달의 4.4%에서 14.7%로 폭등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