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안 찾아간 국세환급금 1434억…돌려 받는 법

  • 보도 : 2020.05.25 12:00
  • 수정 : 2020.05.25 12:00

납세자들이 찾아가지 않은 '미수령 국세환급금'이 14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국세청에 따르면, 미수령 국세환급금은 올해 5월 현재 1434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세환급금은 중간예납, 원천징수 등으로 납부한 세액이 납부해야 할 세액보다 많은 경우 발생한다.

주소 이전 등으로 납세자가 국세환급금 통지서를 받지 못해 환급금의 존재를 알지 못하거나 통지서를 받고도 환급금을 수령하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국세청은 우선 예년보다 한 달 가량 앞당겨 '미수령 환급금 찾아주기'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납세자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5~6월까지를 미수령 환급금 집중축소기간을 지정한 상태다.

조세일보

◆…(미수령 국세환급금 관련 모바일 안내문 열람 절차, 자료 국세청)

올해엔 기존 안내방식(우편, 전화 등)에 더해 휴대전화로 국세환급금안내문이 내달 초 발송될 예정이다. 현재 지방국세청 단위에선 납세자에게 개별적으로 전화연락을 실시하고 있다고 한다. 국세청 관계자는 "간단한 본인 인증절차를 거쳐 모바일 안내문을 확인할 수 있어, 주소이전 등으로 우편물 수령이 어려운 납세자도 안내문을 제때 받아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모바일 안내문은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시지로 발송된다. 발송이 실패했을 땐 우편이나 전화로 안내된다.

환급금은 어떻게 확인하고 받아갈 수 있나

조세일보

◆…(미수령 국세환급금 홈택스에서 조회 방법)

자신과 관련한 미수령 환급금이 있는지 어떻게 파악할까.

국세청 홈페이지(또는 모바일홈택스, 정부24)에 들어가 국세환급금 조회를 클릭해 내용을 확인한 뒤, 국세환급금이 있으면 관할 세무서의 안내를 받아 우체국에서 수령(국세환급금통지서, 신분증 지참)하거나 본인 계좌로 받을 수 있다.

본인 계좌를 신고하려면 홈택스나 모바일홈택스(손택스)에서 환급금을 지급받을 본인의 계좌를 신고하거나, 환급 계좌개설(변경)신고서에 본인 계좌를 적어 관할 세무서에 우편이나 팩스로 보내면 된다. 근로·자녀장려금을 계좌로 지급받은 납세자는 해당계좌로 환급금을 수령할 수 있다. 

국세환급금은 발생 후 5년 안에 찾아가야 하며 5년이 지나도 찾아가지 않은 국세환급금은 국고로 자동 환수된다.

국세청 관계자는 "국세청 직원은 미수령 환급금 지급 뿐만 아니라 어떠한 경우에도 입금을 요구하거나 계좌 비밀번호, 카드번호, 인터넷뱅킹 정보 등을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며 "국세청을 사칭한 문자메시지나 사기전화, 이메일 등에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홈택스에서 환급금 조회 방법]

①홈택스 접속(www.hometax.go.kr) → ② '환급금조회' 선택 → ③주민(사업자)등록번호 및 성명 입력 → ④'조회하기' 선택 → ⑤환급금 조회결과 확인

[홈택스에서 환급계좌 신고 방법]

①'환급금 상세조회' 선택 → ②공인인증서 로그인 → ③지급받을 환급금 선택 → ④'지급요청' 선택 → ⑤'환급계좌개설(변경)신고' 선택 → ⑥지급받을 환급금의 세목(특정 세목에 대한 환급계좌를 별도로 신고하지 않을 경우 '모든 세목'을 선택) 선택 → ⑦본인 계좌(은행명, 계좌번호)를 입력 → ⑧신청하기 선택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