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백악관 경제보좌관 "실업률 11월 대선때까지 두자릿수 머물수도"

  • 보도 : 2020.05.25 07:20
  • 수정 : 2020.05.25 07:20
조세일보

◆…케빈 해싯 미국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 [AFP=연합뉴스]

케빈 해싯 미국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미국의 실업률이 5∼6월에 20%대로 정점에 이를 수 있으며 대선이 치러지는 11월에 두 자릿수에 머물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해싯 보좌관은 이날 CNN방송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과 인터뷰에서 미 실업률에 대해 "우리는 더 많은 나쁜 데이터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월 실업률이 22∼23%에 이를 수 있다면서 20%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6월에도 실업률이 5월보다 소폭 오를 수 있지만, 그 이후에는 하락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실업률은 경기에 후행하는 지표라면서 기업 활동은 회복으로 가는 "변곡점에 도달하고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미국의 지난 4월 실업률은 코로나19 여파로 전달의 4.4%에서 14.7%로 폭등했다. 또 최근 노동부 보고서에 따르면 5월 첫째 주(∼9일) 전체 노동시장에서 실업보험 수령자의 비율은 17.2%로 증가했다고 CNN은 전했다.

해싯 보좌관은 미 대선이 치러지는 11월 실업률이 두 자릿수가 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 그는 실업률이 떨어지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면서 "그러나 경제 회복의 모든 신호가 도처에서 맹위를 떨칠 것"이라며 낙관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그는 9월이나 10월까지는 완전고용으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면서도 "만약 7월에 백신이 있다면 나는 그것에 대해 더 낙관적일 것"이라며 백신이 개발된다면 상황이 바뀔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해싯 보좌관은 미 경제 전망과 관련,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국민의 두려움과 백신의 부재가 경제를 짓누를 수 있다면서도 경제가 3분기에는 반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경기부양책과 관련한 모든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선에 도전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대선을 앞두고 경기 부양을 위해 경제활동 조기 재개를 추진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