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세무사·회계사

법무법인 동인, "하나금융투자 철저히 조사해야" 금감원에 촉구

  • 보도 : 2020.05.21 13:41
  • 수정 : 2020.05.21 13:41

'디스커버리 펀드' 부정판매 의혹 관련 금감원에 진정서

조세일보

법무법인 동인이 디스커버리자산운용 사모펀드 불완전판매 및 환매중단 사태에 연루된 하나금융투자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해달라고 금융감독원에 촉구했다.

동인 관계자는 21일 "하나금융투자의 디스커버리 US 핀테크 글로벌채권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41호의 위법행위를 철저하게 조사해 시정조치하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금감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동인은 하나금융투자가 고객이 상품에 투자할 때 중요한 부분을 허위로 설명하고 무역금융펀드 상품을 판매한 잘못이 있다고 보고 있다. 디스커버리자산운용 상황이 나빠지고 있다는 사정을 알면서도 고객에게 문제의 상품을 판매한 잘못이 있다는 설명이다.

이 사건을 담당한 서기원 변호사는 "이 사건 펀드의 투자 설명서에서도 '5등급 중 1등급(매우 높은 위험)'에 해당하는 매우 높은 수준의 투자위험을 지닌 펀드로 분류돼 있음에도 하나금융투자는 이를 고객들에게 제대로 설명해주지 않았고, 고객을 기망해 투자를 유도했다"며 "이는 자본시장법상 설명의무 위반, 불완전판매금지 위반 등에 해당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서 변호사는 "금감원의 엄정한 조사로 하나금융투자의 위법, 비위 행위 등을 철저히 밝혀낼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의 US핀테크글로벌채권 펀드는 작년 4월 미국 운용사 DLI가 실제 수익률과 투자 자산 실제 가치 등을 허위 보고한 것이 적발되면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로부터 고발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